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비글부부, MBC 아동학대 보도에 반박 "악의적인 편집 매우 유감…정정되길"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2020-11-26 10:45 송고
MBC '뉴스데스크' 방송 화면 갈무리 © 뉴스1
키즈 콘텐츠 유튜버 비글부부 측이 MBC의 아동 학대 관련 보도에 대해 유감의 뜻을 전했다.

유튜버 비글부부 측은 25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을 통해 "오늘(25일) 저녁, MBC에서 아동학대를 주제로 한 뉴스 보도가 나왔다"라며 "자극적인 보도를 위해 아동학대와 전혀 상관없는 저희 영상을 쓴 것이 매우 안타까웠다"라는 글을 게시했다.

비글부부 측은 "아이 앞에서 부부싸움 몰카라고 보도되었는데 몰카가 아닌 수천명이 동시에 접속해서 보는 라이브 방송이었다"라며 "보도에서는 아이가 겁을 먹고 도망가도 다시 촬영하기 위해 아이를 끌고 왔다고 하는데, 아이가 도망가는 게 아니라 카메라를 만지려는 아이를 만지지 못하게 했던 것이고 아이는 다시 돌아와서도 영상이 끝날 때까지 방긋 웃으며 저희와 장난을 쳤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부부가 많은 사람들과 함께 일상에 대한 소소한 이야기를 나누던 저희들의 에피소드를 아동학대로 끼워 맞추기 위해 악의적으로 편집해 보도한 것에 대해 매우 유감이며 안타깝다"라는 뜻을 전했다.

비글부부 측은 "이 영상이 문제가 있었더라면 그 당시 함께 시청하던 구독자님들이나 저희를 사랑해 주시는 분들이 반드시 문제를 제기했을 것"이라며 "저희 구독자님들은 상식선에서 어긋난 것에 대해 절대 묵인하지 않는다"라고 얘기했다. 그러면서 "저희는 보건복지부에서 아동학대 예방 홍보영상을 촬영할 만큼 건강한 육아 문화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이에 비글부부 측은 "공영방송으로서 조금 더 정확한 팩트 체크 후에 자료 영상을 사용했으면 좋았을 텐데 정확한 사실 확인 없이 영상을 사용했음에 실망스럽다"라며 "빠른 시간 내에 저희 영상이 삭제되고 정정보도 되기를 정중히 요청드리겠다"라고 당부했다.

앞서 지난 25일 MBC '뉴스데스크'는 '매운 김치 먹방 울 때까지 몰카?…선 넘는 아동 유튜브'라는 제목으로 아동 유튜브 속에서 벌어지는 학대성 행동에 대해 보도했다. 이 과정에서 자료 화면으로 비글부부의 유튜브 영상을 모자이크해 사용하면서 "고작 3살짜리 아들을 앞에 두고 엄마와 아빠가 일부러 부부싸움을 하는 몰카를 찍는다"라며 "놀란 아이가 겁을 먹고 도망가는 데도 끌어당겨 카메라 앞에 앉힌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비글부부는 30만명이 넘는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는 유튜버로 1991년생 동갑 부부의 일상과 2017년생 아들과의 이야기를 영상으로 만들어 운영하고 있다. JTBC '랜선라이프'에 출연하기도 했다.


taehyun@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