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경제 > 일반동향

'소부장' 강국 독일과 '스마트기술 표준화' 협력 강화한다

산업부, 2020 한-독 표준 콘퍼런스 개최…양국 전문가 논의

(세종=뉴스1) 권혁준 기자 | 2020-11-26 11:00 송고
이승우 국가기술표준원 원장. /뉴스1 DB © News1 이동해 기자

4차 산업혁명, 소재·부품·장비산업 강국인 독일과 우리나라의 표준화 협력을 강화하기 위한 양국 전문가 교류의 장이 열린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26일 오후 서울 임페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2020 한-독 표준 콘퍼런스'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는 미래차 등 스마트기술 분야 전문가 40여명이 자리하며, 독일 전문가는 온라인으로 참석한다.

국표원은 지난해부터 독일 국가표준 대표기관과 표준 협력을 추진해 왔다.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으로 인해 양국 전문가간 기술 개발과 표준화 추진 상황을 공유하고 협력 방안을 논의하는 최소한의 행사를 마련하기로 했다.

이날 콘퍼런스는 미래차 등 스마트기술 분야의 한-독 양국 전문가들이 참석한 가운데 ‘기조 강연’과 ‘기술 발표’로 진행된다.  

마티아스 하텔 BMW코리아 기획전략총괄 대표는 '독일 자동차 기업이 그리는 미래 모빌리티'를 주제로 기조 강연을 한다.

한국 측에서는 이정준 LS 일렉트릭 최고기술경영자(CTO)가 우리나라의 스마트제조 기술 보급 전략 등을 소개하며, 우리나라 스마트공장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한다.

독일 현지에서 영상으로 기조 강연을 펼치는 악셀 티엘만 프라운호퍼 ISI 연구소 대표는 ‘독일의 신기술 개발 전략’을 소개할 예정이다.

또 양국 전문가들은 스마트제조·자율주행 플랫폼·인공지능(AI)과 사물인터넷(IoT) 분야의 표준화 기술 발표를 통해, 기술 개발과 표준화 추진상황을 공유한다.

하희탁 보쉬 코리아 이사는 보쉬의 인더스트리 4.0 프로젝트에서 산업용 5G 등을 적용한 독일 사례를 소개하고, 계동경 토르드라이브 대표는 자율주행 플랫폼 서비스 구현에 관한 여러 유스케이스를 바탕으로, 미래 이동수단의 혁신을 가져올 자율주행차 서비스 모델을 제시한다.

이승우 국표원장은 "코로나19 확산과 디지털 전환의 가속화로 새로운 표준이 어느 때보다 더 필요해지고, 기술 선도국과의 표준 협력이 더욱 중요해 지고 있다"면서 "오늘 콘퍼런스에서 논의되는 한-독 표준화 기술을 국가표준·국제표준으로 발전시켜 우리나라가 뉴노멀 시대에도 글로벌 제조 강국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starburyny@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