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시민단체들,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강행에 "공개토론 하자"

"시장 없는 서울시 대신 시의회 제 역할 해야" 강조
"101석 절대다수 민주당, 야권 의견 무시해선 안돼"

(서울=뉴스1) 박기범 기자 | 2020-11-24 10:36 송고
지난 16일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이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착공 계획을 발표한 이후 재구조화 작업을 놓고 시민단체를 비롯해 정치권에서도 이를 두고 논란이 끊이질 않고 있다. 정치권과 시민단체는 내년 보궐선거를 통해 새로 선출된 서울시장이 이 사업을 책임지고 시민과 전문가의 뜻을 물어 결정하게 해야한다는 말이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서울시는 지난 4년간 논의아 협의를 통해 의사결정이 완료된 것을 추진하는 것은 당연히 해야 할 일이라고 밝혔다.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공사는 지난 16일부터 광장 동측도로 확장·정비를 시작으로 단계적으로 조성에 돌입한다는 게 시의 계획이다. 18일 오후 서울 세종대로 광화문광장에 재구조화 공사현장 펜스가 둘러져 있다. 2020.11.18/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서울시가 추진 중인 광화문 광장 재구조화 사업의 중단을 촉구한 시민사회단체가 24일 "‘시장 없는 서울시’ 대신 서울시의회가 제 역할을 해야 한다"며 시의회의 책임을 강조했다.

경실련, 도시연대, 문화도시연구소 등 9개 단체로 구성된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졸속추진 중단을 촉구하는 시민사회단체’는 이날 발표한 공동 성명에서 "시민의 대표인 의회가 역할을 해야 할 중차대한 시기"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들은 특히 시의회의 절대다수를 차지하고 있는 더불어민주당의 역할을 주문했다.

이들은 "서울시의회는 109명의 의석 중 101명이 민주당 소속인 1당 독점 의회"라며 "야권은 사업중단을 촉구한 반면, 의회 절대다수를 차지하고 있는 민주당은 중단 없는 사업추진을 주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야권이 한 목소리를 낸 것은 숫자를 넘는 상징성이 있다. 민주당은 이런 목소리를 무시하는 것이 다수의 횡포라는 것을 명확하게 인지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사업이 서울의 미래와 광장 가치를 둘러싼 논의가 아닌 정쟁의 대상이 되는 것 또한 바람직하지 않다"고도 주장했다.

단체들은 "시의회는 해당 공론과정에 제대로 참여한 적이 없다. 시의회 차원의 공식적인 토론을 시작해주길 바란다"고 시의회에 제안하며 "시민단체는 어떤 형식과 절차도 수용할 의사가 있다"며 시의회가 추진할 토론에 참여의사를 전했다.

앞서 이들은 기자회견과 성명을 통해 "서울시가 논란이 되는 부분을 무시하고 밀어붙이기 식으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며 공사 중단을 요구해왔다.

이들은 실시계획과 개별사업 상세내역 등 관련 정보가 공개되지 않는 점 등을 지적하며 차기 서울시장 선거 이후 타당성 검증을 가진 후 사업을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사업은 현재 세종문화회관 쪽으로 나 있는 광장 서측도로를 없애고 광장에 편입해 보행로로 만드는 것으로 시는 이를 위해 주한미국대사관 앞 광장 동측은 도로를 양방향 통행이 가능한 7~9차로로 확장할 계획이다


pkb1@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