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송가인 "홍자, 몸매 앞뒤로 단단히 화났다…남자친구 진짜 좋겠다"

SBS 플러스 '강호동의 밥심' 트로트 여신 3명 출연
정미애는 "송가인 탈의때 모습 깜짝…몸매가 대단"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2020-11-24 09:05 송고
SBS 플러스의 예능 프로그램 '강호동의 밥심' 방송화면 갈무리 © 뉴스1

트로트 여신들인 송가인과 홍자가 서로의 몸매를 극찬했다.

23일 방송된 SBS 플러스의 예능 프로그램 '강호동의 밥심'에는 홍자와 정미애, 송가인이 출연해 익명의 제보를 놓고 입담을 뽐냈다.

이날 정미애는 '해외콘서트 때 송가인이 탈의한 것을 봤는데, 생각보다 볼륨이 있고 글래머더라'는 제보에 대해 "송가인이 옷을 입으면 허리와 엉덩이의 구분이 잘 없다. 초등학생이나 아기들 몸매 같은데, 대기실에서 탈의하는 순간 깜짝 놀랐다. 대단하더라"라고 말했다.

이어진 제보에는 '홍자언니는 몸매가 예술이다. 노출을 안 해서 몰랐는데 가슴도 크고 복근이 있다'고 적혀 있었다. 이에 송가인은 "홍자가 선명한 11자 복근이 있다. 내가 몸좋은 사람에게 관심이 많은데 가슴도 딱 있고 말랐는데 엉덩이도 있다, 라인이 너무 좋다"고 밝혔다.

이에 홍자는 부끄러워하며 고개를 들지 못했고, 함께 듣던 강호동과 남창희 역시 민망함에 얼굴을 가려 웃음을 자아냈다.

SBS 플러스의 예능 프로그램 '강호동의 밥심' 방송화면 갈무리 © 뉴스1

하지만 송가인은 이에 그치지 않고 "'언니 내가 만약 언니 남자친구면 진짜 좋겠다'고 말했다"며 "몸매에 화가 앞뒤로 굉장히 나있다"고 말했다.

이에 홍자는 "진짜 그 얘기를 했다. 기억을 하고 있구나"라고 말했고, 다비이모는 "막 몸에 썽이 나 있었구나"라고 송가인의 얘기에 말을 보탰다.

그러자 송가인은 "내가 좋아하는 복근이 있으니까 언니의 몸매를 보고나서 더 매력적으로 보였고 멋있었다. 언니 몸을 만져보면 탄탄하고 근육질이다"라고 덧붙였다.

강호동은 "관리와 노력이 대단했던 것이다. 그래서 그 작은 체구에서 애절한 보이스가 뿜어져 나올수 있었던 것 같다"라며 이를 동의했다.

홍자는 2019년 TV조선 '내일은 미스트롯'에서 최종 순위 3위에 등극하며 큰 사랑과 함께 왕성하게 활동 중이다.

SBS 플러스의 예능 프로그램 '강호동의 밥심' 방송화면 갈무리 © 뉴스1





khj80@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