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폭우에도 한배 타고 가자"…매머드급 친문 싱크탱크 출범

'민주주의 4.0 연구원' 창립총회 및 1차 심포지엄
"더 늦추면 오해 생길 것 같아 부랴부랴 출범"

(서울=뉴스1) 김진 기자, 이준성 기자 | 2020-11-22 16:56 송고 | 2020-11-22 18:52 최종수정
도종환 민주주의4.0연구원 이사장(앞줄 왼쪽 여섯번째)와 의원들이 22일 오후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민주주의4.0연구원 창립총회 및 제1차 심포지엄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친문 의원 중심의 싱크탱크인 '민주주의4.0연구원'은 문재인 정부와 그 이후 중장기 국가과제를 연구하고 정책과제 및 미래를 위한 혁신과제 등 담론의 연구, 개발 및 사회적 공론형성을 모임의 목표로 하고 있다. 2020.11.22/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더불어민주당 내 친문(친문재인) 의원들이 주축이 된 싱크탱크 '민주주의 4.0 연구원'이 22일 본격 출범했다. 

초대 이사장 겸 연구원장에는 문재인 정부 초대 문화체육관광부장관을 지낸 시인 출신 도종환 의원(충북 청주흥덕·3선)이 올랐다. 이들은 '친문 대선 캠프'라는 세간의 해석에 선을 그으며, 4기 민주정부 출범을 위한 정책 제안에 역할을 하겠다고 했다. 

민주주의 4.0 연구원 소속 의원들은 이날 오후 3시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창립총회 및 1차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이 자리에는 회원 명단에 이름을 올린 58명 가운데 40명이 참석했다. 

도종환 이사장은 이날 "4차 산업혁명 시기에 지속적인 혁신성장과 포용국가를 견인해야 한다는 것, 감염병 위기와 기후위기로부터 국민을 구해야 한다는 것, 네 번째 민주정부를 만들어 민주주의가 국민의 삶에 구현돼야 한다는 게 숫자 4와 연관돼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시작하는 항해가 순탄치만은 않을 것이다. 이 길에 폭설과 폭우, 폭염의 시간이 기다릴지도 모른다"며 "그러나 우리가 한배를 타고 간다는 것, 함께 간다는 것을 꼭 기억했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민주주의 4.0 연구원은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민주주의 2.0' 정신과 철학을 이어받아 4기 민주정부 출범을 위한 정책 비전을 모색하기 위해 꾸려졌다. 참여 의원들은 최소 500만원 이상의 가입비를 내고 활동하게 된다. 

그러나 당 현역의원의 3분의 1가량인 50여명이 참여하는 매머드급 규모와, 홍영표·전해철·김종민·황희 의원 등 '부엉이모임' 핵심 인사가 다수 참여하는 면면이 주목을 받으며 특정인물을 위한 '대선 캠프'로 비화할 가능성이 대두됐다. 

도종환 민주주의4.0연구원 이사장이 22일 오후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민주주의4.0연구원 창립총회 및 제1차 심포지엄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친문 의원 중심의 싱크탱크인 '민주주의4.0연구원'은 문재인 정부의 국가과제를 연구하고 미래를 위한 혁신과제 등 담론의 연구, 개발 및 사회적 공론형성을 모임의 목표로 하고 있다. 2020.11.22/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이러한 시선을 의식하듯 창립준비위원인 황희 의원은 이날 "모임을 만들기로 하고 1년 정도가 걸렸다"며 "전당대회를 마무리하고 국정감사가 끝난 11월이 가장 적절하겠다고 생각했고, 더 늦추면 또다른 오해가 생길 것 같아서 부랴부랴 (출범) 했다"고 말했다. 

실제 친문 핵심 인사인 박광온 사무총장은 대선과 관련한 확대 해석을 우려해 최종 회원 명단에 이름을 올리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이자 청와대 출신인 윤건영 의원 역시 포함되지 않았다. 

이날 창립총회에서는 도종환 이사장과 선출과 더불어 강병원·김종민·박주민·이광재·전해철·정태호·최인호·최종윤·홍영표·황희 의원 10명을 이사로 선출했다. 감사에는 김병기·김영배 의원 2명이 이름을 올렸다. 이들은 향후 정책토론회와 전문가 간담회, 대국민 학술행사 등을 중심으로 본격적인 활동에 나설 예정이다. 

1차 심포지엄에서는 정재승 카이스트 교수와 정재관 고려대 교수, 시대전환 전 공동대표였던 이원재 LAB2050 대표가 '미래·정치·경제' 분야별로 각각 발제에 나선다.


soho0902@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