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국제 > 미국ㆍ캐나다

트럼프 측, 펜실베이니아 개표 소송 기각에 "항소하겠다"(종합)

연방법원, 개표결과 인증 중단 요구에 "억지로 꾸며낸 논쟁"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 2020-11-22 15:34 송고 | 2020-11-22 15:38 최종수정
© News1 이은현 디자이너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측이 21일(현지시간) 법원 판단에 따라 펜실베이니아주에 대한 대통령선거 개표결과 인증 중단 요구가 기각되자 항소를 예고했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의 개인 변호사 루돌프 루디아니 전 뉴욕시장과 재선캠프 법률고문 제나 엘리스는 이날 발표한 입장문에서 "우린 재판에서 (우리 주장을 뒷받침할) 증거를 제시할 기회조차 얻지 못한 데 대해 실망했다. 불행히도 법원의 사전 검열이 계속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에 앞서 펜실베이니아주 윌리엄스포트 소재 중부 연방지방법원의 매슈 브랜 판사는 트럼프 대통령 측이 무효표 집계 등 선거부정을 이유로 '펜실베이니아주의 대선 개표결과 인증을 막아달라'는 내용의 소송을 제기하자 "추측에 근거해 억지로 꾸며낸 법적 논쟁"이라며 기각했다.

펜실베이니아주는 대선 선거인단 20명이 걸려 있는 이번 대선 최대 경합주로서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가 8만1400여표(득표율 1.2%포인트)차로 트럼프 대통령을 꺾고 승리한 지역이다.

펜실베이니아주가 대선 개표결과를 확정(승인)해야 하는 법정 시한은 오는 23일까지다.

이와 관련 로이터는 트럼프 대통령 측이 이날 연방지방법원의 결정에 즉각 항소 의사를 밝힌 건 "이 사건을 신속히 연방대법원으로 갖고 가기 위해서"라고 해석했다.

현재 미 연방대법관은 전체 9명 가운데 6명이 보수 성향, 나머지 3명이 진보 성향으로 보수 절대 우위 구도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 대선에 앞서 보수 성향의 에이미 코니 배럿 대법관 인준을 강행한 데 따른 결과다.

이와 관련 현지 언론과 전문가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주요 경합주 지역에서 제기하고 있는 대선 개표결과에 대한 '불복' 소송이 연방대법원까지 올라갈 경우 트럼프 대통령에 유리한 판결이 나올 수도 있다고 지적하고 있다.


pasta@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