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국제 > 미국ㆍ캐나다

美공화, 경합주 미시간에 "개표 인증 2주 늦춰라"

개표 참관위에 "결과 감사 필요하다" 서한 발송

(서울=뉴스1) 장용석 기자 | 2020-11-22 14:50 송고 | 2020-11-22 15:11 최종수정
로라 맥대니얼 미국 공화당 전국위원회(RNC) 위원장 © AFP=뉴스1

미국 집권 공화당 관계자들이 23일(현지시간)로 예정돼 있는 미시간주의 대통령선거 개표 결과 승인을 2주 간 연기해줄 것을 요구하고 나섰다.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로나 맥대니얼 공화당 전국위원회(RNC) 위원장과 로라 콕스 공화당 미시간주 의장은 21일 미시간주 개표 참관인위원회에 보낸 서한에서 "미시간주 웨인 카운티의 투개표 결과에 대한 감사가 필요하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미시간주는 지난 3일 치러진 미 대선 주요 경합지 가운데 한 곳으로서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가 15만여표(득표율 2.8%포인트)차로 공화당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꺾고 승리를 확정지은 곳이다.

특히 웨인 카운티는 미시간주 최대 도시 디트로이트가 있는 곳으로서 이곳에선 바이든 후보가 68.3%, 트럼프 대통령이 30.3%의 득표율을 각각 기록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 측은 이 같은 개표결과가 "조작됐다"고 주장하고 있는 상황. 이와 관련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0일 수도 워싱턴DC 소재 트럼프 인터내셔널 호텔에서 미시간주 의회의 마이크 셔키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와 리 챗필드 하원의장 등을 만나 주의회 차원의 대응전략을 논의하기도 했다.

현지 언론들은 트럼프 대통령과 공화당 인사들의 이 같은 움직임에 대해 경합주 미시간의 개표결과 확정을 최대한 늦춤으로써 이 지역 대선 선거인단 구성에 영향을 미치기 위한 것으로 보고 있다.

주정부가 법정시한 내 선거결과를 확정(승인)하지 못할 경우 공화당이 다수 의석을 차지하고 있는 주의회에서 선거인단을 정함으로써 그 결과를 뒤집으려 한다는 것이다.

미시간주엔 전국 대선 선거인단 가운데 16명이 걸려 있다.

그러나 민주당 소속의 조슬린 벤슨 미시간 주무장관은 "공화당은 개표결과가 인증된 뒤에 재검표를 요청할 수 있다"면서 "선거부정이 있었다는 그들의 주장엔 아무런 근거가 없다"고 반박했다.

이와 관련 NYT는 "공화당과 민주당 각 2명으로 구성돼 있는 미시간주 개표 참관인위원회가 교착상태에 빠지면 민주당이 이 문제를 항소법원으로 가져갈 가능성이 있다"며 "그래도 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면 그레천 휘트머 주지사가 위원들을 해임할 수도 있다"고 전했다.


ys4174@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