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청와대

문 대통령, G20 이틀째 참석…'원활한 인력이동' 정상선언 논의

제2세션 참여…정상선언문에 "원활한 인력이동 구체방안 모색" 담길 전망

(서울=뉴스1) 구교운 기자 | 2020-11-22 05:00 송고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청와대에서 G20 화상 정상회의 (1일차)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0.11.21/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 참석해 기업인 등 필수인력의 국가간 이동을 원활하게 하게 하기 위한 논의에 참여한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10시 청와대 본관에서 '포용적이고 지속가능한 복원력 있는 미래'를 주제로 열리는 G20 정상회의(화상) 제2세션에 참여한다.

이날 정상회의에서 채택될 정상선언문에는 문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초기인 지난 3월부터 강조해왔던 '기업인 등 필수인력의 국가간 이동' 내용이 "인력 이동을 원활히 하기 위한 구체적 방안을 계속 모색해 나간다"는 취지로 담길 전망이다.

문 대통령은 이 내용을 지난 3월 G20 특별화상정상회의에서도 제안했다. 또 지난주 14일 아세안+3 정상회의에서 채택된 공동성명과 21일 채택된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공동선언에도 포함됐다.

문 대통령은 전날 '팬데믹 극복, 성장 및 일자리 회복'을 주제로 열린 제1세션에서 코로나19의 완전한 종식을 위해 백신 및 치료제의 개발과 공평한 보급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또 WTO 등 다자주의 복원과 함께 공정하고 안정적인 무역·투자 환경 조성을 촉구했다.

이번 회의는 '모두를 위한 21세기 기회 실현'이란 주제로 의장국인 사우디아라비아의 살만 빈 압둘아지즈 알사우드 국왕의 주재로 진행되고 있다.

한국은 이번 회의에 코로나19 극복, 세계 경제 회복, 디지털경제, 무역·개발, 환경 등 G20 주요 의제에 관한 논의와 정책 공조를 주도해 글로벌 선도 국가 이미지를 구축한다는 목표로 참가했다.

이번 회의에는 문 대통령을 포함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등 회원국 정상들이 참여했다.


kukoo@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