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서울서 오늘 벌써 105명 확진…학원·병원·모임 등 '무차별' 감염

동작구 임용학원 9명

(서울=뉴스1) 허고운 기자 | 2020-11-21 18:55 송고
 21일 서울 동작구보건소 선별진료소가 시민들로 북적이고 있다. 2020.11.21/뉴스1 © News1 이성철 기자

서울에서 신규 확진자가 18시간 만에 105명 추가되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차 유행이 진행되고 있다.

21일 서울시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 기준 서울 신규 확진자는 105명이다. 누적 확진자는 7497명이다.

서울 지역 신규 확진자 수는 18일 109명을 기록하며 78일 만에 세 자릿수를 기록한 데 이어 19일 132명, 20일 156명 등 나흘째 100명대를 기록하고 있다.

20일 156명은 국내 코로나19 유입 이후 하루 기준으로 가장 많은 규모다. 기존 기록은 사랑제일교회와 광화문 집회 관련 확진자가 쏟아지던 8월 27일의 154명이었다.

신규 확진자 105명을 감염경로별로 보면 집단감염 27명, 확진자 접촉 56명, 감염경로 조사중 20명, 해외유입 2명이다.

집단감염은 동작구 노량진의 임용단기학원 관련 확진자가 9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 학원과 관련한 전국의 누적 확진자는 현재까지 69명 파악됐다.

이외에도 동창 운동모임 관련 4명, 노원구 가족 관련 3명, 성동구 금호노인요양원 관련 2명, 강서구 소재 병원 관련 2명, 동대문구 에이스희망케어센터 관련 2명 등의 집단감염 사례가 보고됐다.




hgo@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