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야구

[KS] 루친스키 2⅔이닝 SV, 이승진 연투…'강수 대 강수' NC가 웃었다

(고척=뉴스1) 정명의 기자 | 2020-11-21 17:54 송고
21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0 신한은행 SOL KBO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4차전 두산베어스와 NC다이노스의 경기에서 NC가 3대0 완승을 거뒀다. 승리를 이끈 NC 루친스키와 양의지가 마운드에서 기쁨을 나누고 있다. 2020.11.21/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사령탑들의 승부도 팽팽했다. 강수 대 강수의 치열한 용병술 대결. 드류 루친스키의 완벽투 속에 NC가 웃었다.

NC는 21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 한국시리즈(7전4선승제) 4차전에서 두산을 3-0으로 제압했다.

1차전 승리 후 2,3차전을 내리 빼앗기며 위기를 맞았던 NC는 이날 다시 승리를 추가하며 2승2패로 균형을 맞췄다. 두산은 전날 3차전 승리의 기세를 이어가지 못했다.

NC 송명기(5이닝 2피안타 2볼넷 4탈삼진 무실점), 두산 김민규(5⅓이닝 4피안타 1볼넷 1탈삼진 1실점) 두 영건 선발투수의 호투 속에 투수전이 펼쳐졌다. NC가 6회초 양의지와 강진성의 적시타로 2-0 리드를 잡았다.

추가점을 내지 못하던 NC는 7회말 1사 후 김재호가 안타를 치고 나가자 투수를 김진성에서 루친스키로 교체했다. 경기 전 "불펜 투구를 하는 날이라 준비는 시켜놨다"며 루친스키의 불펜 활용 가능성을 열어뒀던 이동욱 NC 감독은 계획을 실행에 옮겼다.

루친스키는 생각보다 오래 마운드를 지켰다. 삼진과 내야 뜬공으로 7회말을 정리한 뒤 8회말에는 내야 실책으로 주자를 내보냈지만 삼진 3개로 이닝을 끝냈다. 그리고는 9회말에도 마운드에 올라 직접 경기를 마무리했다.

2⅔이닝 4탈삼진 무실점이 이날 루친스키의 투구 성적. 8타자를 상대해 단 한 명에게도 출루를 허용하지 않았다. 9회말 2사 후 투수코치가 마운드를 방문해 의사를 물었지만 루친스키는 끝까지 경기를 책임지겠다고 했다.

루친스키의 투구 수는 39개. 예정된 불펜 투구를 대신해 1이닝 정도를 소화했다면 경기가 없는 22일 하루 휴식 후 23일 5차전 선발 등판이 가능하다. 그러나 이날 예상보다 많은 공을 던져 24일 6차전 등판이 예상된다. 에이스의 등판이 하루 늦춰질 수 있게 됐지만, 당장 1승이 급했던 NC는 강수를 뒀다.

김태형 감독도 느슨하지 않았다. 0-2로 끌려가던 9회초, 이승진을 호출했다. 이승진은 전날 3차전 8회초 등판해 1⅓이닝 무실점으로 7-6 승리를 지켜낸 투수. 사실상 팀의 마무리를 맡고 있는 이승진에게 뒤지고 있는 상황에서 연투를 지시한 셈이다.

강수에 강수로 맞선 김태형 감독의 선택은 통하지 않았다. 이승진은 애런 알테어에게 좌전안타, 지석훈에게 좌익수 방면 적시 2루타를 맞고 점수를 내줬다. 결국 두산은 0-3으로 점수 차를 벌려준 뒤 9회말 루친스키를 공략하지 못한 채 무릎을 꿇었다.


doctorj@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