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친문이 움직인다…'민주주의4.0' 오늘 출격

22일 창립총회…'부엉이모임' 전해철·홍영표 등 주축
대선 앞두고 친문 세력화 신호탄? 향후 행보 촉각

(서울=뉴스1) 정연주 기자 | 2020-11-22 06:00 송고
더불어민주당 전해철 의원(왼쪽)과 홍영표 의원. © News1 김명섭 기자
더불어민주당 내 '친문(친문재인)' 의원들이 띄우는 싱크탱크 '민주주의4.0 연구원'이 22일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한다. 

'민주주의 4.0 연구원' 소속 의원 40여 명은 이날 오후 3시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창립총회 및 1차 심포지엄을 열고 문재인정부와 그 이후 국가적인 과제에 대한 의견을 공유한다. 

향후 활동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 등으로 변화할 시대상을 짚어보고 그에 맞는 중장기적인 정책 대안을 제시하는 데 방점을 찍을 계획이다.

현재 민주주의4.0연구원에는 총 56명의 현역 의원이 참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 전체 의원 중 3분의 1에 가까운 규모다.

'부엉이모임' 멤버인 전해철·홍영표·황희·김종민 의원을 비롯해 윤호중·김영배·이광재·정태호 의원 등이 참여한다. 원외에선 김병관 전 의원과 최지은 민주당 국제대변인이 합류했다.

연구원 초대 이사장 겸 연구원장은 도종환 의원이 추대됐다. 이사진에는 이광재·박주민·최종윤 의원이 이름을 올린다. 국회의원은 최소 500만원 이상의 가입비를 내고 활동한다. 

친문 핵심 인사들이 싱크탱크를 구성하자 정치권에선 이를 대선을 앞둔 '세력화'로 해석하고 있다. 다만 소속 의원들은 정책적 제안이란 역할에 집중하겠다며 세력화 해석에 선을 긋고 있다. 

이들은 창립취지문에서 "다시 집권을 한다면 집권해서 무엇을 하려고 하는지 명료하게 설명해야 한다"며 "4번째 민주정부를 창출해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문재인 정부가 반드시 성공하는 정부로 마무리할 수 있도록 끝까지 지켜내야 한다"고 했다.

이날 심포지엄에서는 정재승 카이스트 교수와 정재관 고려대 교수, 시대전환 전 공동대표였던 이원재 LAB2050 대표가 '미래·정치·경제' 분야별로 각각 발제에 나선다.


jyj@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