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세종ㆍ충북

청남대 전두환 동상 쇠톱으로 훼손한 50대 구속영장

청주상당경찰서, 공용물건 손상 혐의

(청주=뉴스1) 장인수 기자 | 2020-11-21 12:46 송고
옛 대통령 별장인 청남대에 있는 전두환 동상의 목을 쇠톱으로 훼손한 5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사진은 훼손된 동상.(청남대관리사업소 제공).2020.11.19/ 뉴스1

충북 청주상당경찰서는 옛 대통령 별장인 청남대에 설치된 전두환 전 대통령 동상을 훼손한 A씨(50)를 공용물건 손상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21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9일 오전 10시 30분쯤 청주시 상당구 문의면 청남대 대통령길에서 전두환 전 대통령 동상을 훼손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이날 청남대 입장권을 끊고 들어온 뒤 가방에 숨겨온 쇠톱으로 폐쇄회로(CC)TV함 자물쇠와 동상을 훼손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자신의 신분을 경기지역 5·18 관련 단체 회원이라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전두환 동상의 목을 잘라 연희동 집에 던지려 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전두환 전 대통령 동상은 충북도가 2015년 역대 대통령 10명의 동상과 함께 건립했다. '남쪽의 청와대'라는 뜻의 청남대는 전 전 대통령의 지시로 1983년 조성된 뒤 역대 대통령들의 별장으로 쓰였다.


jis4900@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