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보아, 결혼에 폭풍 관심…이상형 고백까지 '반전 매력'

'미우새' 22일 방송 출연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2020-11-20 10:00 송고 | 2020-11-20 10:43 최종수정
SBS © 뉴스1
'미운 우리 새끼'에 '아시아의 별' 보아가 출연해 무대 위와는 다른 사랑스럽고 인간미 넘치는 반전 매력을 뽐낸다.

20일 SBS '미운 우리 새끼' 측에 따르면 보아는 최근 녹화에 참여했다. 보아는 올해 데뷔 20주년을 맞은 '원조 케이팝 스타'. 이에 모(母)벤져스는 "아시아의 별이 왔다" "어릴 때 모습 그대로"라며 뜨겁게 환호했다. 그러자 보아는 가장 아끼고 좋아하는 자신의 곡을 무반주로 열창하며 분위기를 후끈 달아오르게 했다.

그런데 노래는 물론, 학창 시절 전교 1등을 한 적 있을 만큼 공부까지 잘한 보아의 인생 최고 '미운 짓'이 공개돼 녹화장을 깜짝 놀라게 했다.

또한 10대 소녀에서 어느덧 30대가 된 보아는 결혼에 대한 폭풍 관심을 내비치며 다소 독특하면서도 납득이 가는 이상형을 고백해 어머니들을 솔깃하게 만들었다. 급기야 이상형에 가장 근접한 '미우새' 아들을 꼽은 보아를 향해 스튜디오에서는 "은근 과감해요" "사람 참 잘 본다"며 축하의 박수를 보냈다는 후문이다.

또 데뷔 후 가장 뿌듯했던 순간을 떠올리던 보아가 예상치 못한 눈물의 자료 화면에 진땀을 뻘뻘 흘렸다고 전해져 궁금증을 자아낸다.

보아의 솔직 담백한 입담은 오는 22일 오후 9시5분 방송되는 '미운 우리 새끼'에서 확인할 수 있다


aluemchang@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