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광주ㆍ전남

'상습 갑질·폭언' 광주 광산구의원, 윤리특위서 만장일치 '제명'

광산구의회 윤리위 열고 제명안 채택…23일 본회의서 확정

(광주=뉴스1) 정다움 기자 | 2020-11-16 14:14 송고
갑질과 폭언 등 의혹을 받고 있는 조상현 광주 광산구의회 의원이 지난 9월 29일 오전 구의회 기획총무위원회회의실에서 열린 윤리특위 회의를 마친 뒤 나오고 있다. 이날 전국공무원노조 광주본부 등 지역 노동단체는 조상현 의원에 대한 제명을 촉구하는 집회를 열었다.2020.10.29 /뉴스1 © News1 정다움 기자

각종 이권 개입과 갑질 의혹으로 물의를 빚은 조상현 광주 광산구의회 의원이 제명된다.

광주 광산구의회 윤리특별위원회는 16일 오전 회의를 열고 조 의원에 대한 제명안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제명안은 23일 열리는 광산구의회 본회의에 상정된다.

본회의에서 재적의원 3분의 2 이상이 찬성하면 제명이 확정된다.

조 의원의 폭언과 인권모독 등 갑질은 지난 7월 전국공무원노조 광주본부가 지방의회 실태 파악을 위해 공무원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드러났다.

설문조사 결과 조 의원은 자신의 아들이 운영하는 커피숍을 방문하도록 종용하거나 의사국 직원들에게 수 차례 식사비용을 결제하도록 압박했다.

이런 요구를 들어주지 않을 경우 불필요한 자료 요구 등의 방법으로 불이익을 준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의회 윤리특위는 지난달 29일 조 의원에 대한 심문을 진행했고, 조 의원은 이권 개입과 갑질 의혹에 대해 일부 인정하며 공직자들에게 사과했다.

지난 2014년 새정치민주연합 소속으로 광산구의회에 입성한 조 의원은 초선 때부터 갑질 논란을 일으킨 장본인이다.

당시 구 보조금 집행 내역 등 7만장에 달하는 서류 복사를 강요하고 공무원을 '강아지'에 비유하는 등 모욕적인 발언 등으로 광산구 공무원 500명이 탄원서를 제출하기도 했다.

재선 후에도 논란이 계속되자 민주당 광주시당은 지난해 3월 조 의원을 제명했다.


ddauming@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