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불후' 손승연, 'DNA'로 BTS 특집 우승…피독도 감탄한 재해석(종합)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2020-11-14 19:52 송고
KBS 2TV '불후의 명곡'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손승연이 방탄소년단의 'DNA'로 '불후의 명곡' 우승을 거뒀다.

14일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에서는 그룹 방탄소년단의 프로듀서 피독 특집이 펼쳐졌다.

이날 첫 번째 순서로 군조&에일리언이 뽑혔다. 군조는 방탄소년단의 '불타오르네'를 선곡했다. '불타오르네'는 2016년 5월 발매된 곡으로 강렬한 가사와 퍼포먼스가 인상적이다. RM은 "예능에서 가장 많이 나오는 곡이다. 요리하거나 화내면 무조건 나온다"라고 말하며 "슈가가 '불타오르네'라는 키워드를 가져왔다"라고 전했다. 슈가는 "대구에서는 용기가 샘솟을 때 '불타오르네'라고 한다던데 처음에 귀를 의심하고 실제로 사용하는 말인가 했다"라고 말했다. '불타오르네'의 포인트는 자신감과 기선 제압이라고 전했다.

군조&에일리언은 '불타오르네'에 한국적인 요소를 넣어 편곡하고 좀비를 테마로 한 안무로 무대를 꾸몄다. 안무와 비보잉, 랩까지 다재다능함을 뽐냈다.

'봄날'을 준비한 국악인 송소희가 두 번째 순서로 나섰다. '봄날'은 청춘의 아련한 감성을 담은 곡이다. 방탄소년단은 "듣자마자 박수를 쳤다"라며 대중적 인기를 예감했다고 밝혔다. RM은 "어렸을 때 친구들 얘기를 많이 하지 않나. 그런 친구들이 그 당시에 소중했었는데 연습생 생활을 하며 희미해지고 멀어져서 그런 이야기를 담았다"라고 말했다. 뷔는 "가사를 처음엔 제가 썼는데 피독 프로듀서가 '너무 좋은데?'라고 해서 기대했다. 이틀 후 어떻게 됐느냐고 했더니 RM 걸로 됐다고 했다"라며 뒷이야기를 전했다.

피독은 송소희의 '봄날'에 대해 "팝 발라드의 색이 강한데 한국적인 한의 정서로 잘 불러서 더 진하고 감동적이었다"라고 말했다. 판정단 투표 결과 군조&에일리언이 1승을 차지했다.

육중완밴드는 방탄소년단의 '피 땀 눈물'을 선곡했다. '피 땀 눈물'은 방탄소년단을 세계 무대에 알린 특별한 곡이다. 빌보드 시상식에 갔을 때도 실감이 안 나고 얼떨떨했다면서 "그런 반응을 처음 겪을 때라 '뭔가 되고 있나 보다' '되고 있다는데?' 그 정도 생각이었다"라며 "'에이, 아닐 거야' '설마'라는 이야기를 많이 했다"라고 밝혔다.

방탄소년단이 기대되는 출연자로 꼽기도 한 육중완밴드는 '피 땀 눈물'을 하모니카와 기타 연주로 편곡해 쓸쓸함을 더하면서 180도 다른 분위기를 연출했다. 무대가 끝난 뒤 프로듀서인 피독이 기립박수를 보내기도 했다. 피독의 리액션이 작을 것이라던 방탄소년단의 예상이 빗나가는 순간이었다.

피독은 방탄소년단의 빌보드 수상에 대해 "전혀 예상을 못 했다. 국내에 빌보드 방영이 안 돼서 방시혁 대표의 집에 모여 봤다. BTS가 연호되는 순간 어깨동무하고 난리가 났었다"고 당시 분위기를 전했다. 육중완밴드의 무대에 대해서는 "원곡이 기억나지 않을 정도"라며 극찬했다. 육중완밴드가 군조&에일리언을 꺾고 1승을 차지했다.

'피 땀 눈물'이 서막이었다면 'DNA'는 2년 연속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서 수상하며 세계적 인기를 입증한 곡이다. 방탄소년단은 "'시작이다'라는 생각을 많이 했다. '해외에서 사랑을 받고 있구나'라는 걸 각인시켜 준 곡이다"라며 "긴장을 하고 있었는데 팬들이 자신감을 느끼게 해줬다. 우리 노래가 나올 때 함성이 제일 컸었다. 자랑스러웠고, 사랑을 많이 받고 있다는 게 인식이 됐다. 스타디움 공연을 할 때도 (사랑받고 있다는 것을) 크게 느꼈다"라고 전했다.

손승연은 파워풀한 가창력으로 'DNA'를 재해석했다. 손승연의 무대를 본 선우정아와 송소희는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피독은 "슈퍼볼 하프타임 쇼를 보는 느낌이었다. 해외에 있는 방탄소년단 팬들도 많이 볼 텐데 우리나라에 이런 가수가 있다는 걸 자랑스럽게 보여줄 수 있는 무대다"고 극찬했다.

선우정아는 방탄소년단이 2018년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서 최초 공개해 화제를 모은 '페이크 러브'를 선택했다. 지민은 무대 당시 "긴장을 너무 많이해서 토할 뻔했다"고 밝혔다. 생방송이었고, 높은 음역대 때문에 방탄소년단 멤버들도 라이브가 힘들었던 곡이었기 때문이다. 극한까지 올라가는 고음을 좋아하는 피독 때문에 녹음 당시 지민은 단전에 있는 힘을 끌어올려야 했다고. 방탄소년단은 아미의 떼창에 대해 "팬분들이 기를 많이 살려주셨다" "아미의 목소리 때문에 할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육중완밴드와 선우정아를 이긴 손승연이 방탄소년단의 첫 1위곡 '아이 니드 유'를 오마쥬한 BAE173까지 꺾으며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다음 목표로 그래미어워드에서의 무대와 수상을 꼽았다. 또 "아이러니한 건 이제 오프라인 공연이 꿈이 됐다. 하루빨리 관객과 소통할 수 있는 날이 왔으면 좋겠다. 그게 다시 목표가 됐다"라고 밝혔다. 방탄소년단은 오는 20일 새 앨범 'BE'로 컴백한다.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