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함소원, 베이비시터에 갑질 논란…"더한 욕도 괜찮다, 반성 중"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2020-11-11 16:35 송고 | 2020-11-11 16:51 최종수정
함소원 인스타그램 © 뉴스1
'아내의 맛' 함소원과 베이비시터와의 에피소드가 '갑질'이라는 시청자들의 지적도 나오고 있는 가운데, 함소원은 "여러분들의 악플 선플 다 읽고 있다"는 SNS글을 올렸다.

함소원은 11일 오후 인스타그램에 "인연, 여러분 걱정마세요. 여러분 악플 선플 제가 다 읽어요"라는 글을 올렸다.

앞서 누리꾼들의 댓글을 삭제한 것에 대해서는 "삭제 이유는 저를 옹호하는 소수의 팬분들과 자꾸 다툼이 나서 삭제하는 겁니다"라며 "더한 글도 심한 욕도 해주세요, 반성하고 새겨 듣고 있어요"라고 했다.

이와 함께 남편 진화, 딸 혜정을 돌보는 베이비 시터와 함께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앞서 지난 10일 방송된 TV조선(TV CHOSUN) '아내의 맛'에는 함소원과 베이비시터 사이에 갈등을 겪는 내용이 담겼다. 사소한 부딪침 속 베이비시터가 '퇴직'을 선언했고, 함소원이 다시 만나 같이 일하기로 하는 내용으로 마무리지어졌다.  방송 이후 일부 시청자들은 베이비시터를 대하는 태도를 지적하며 '갑질'이라고 했다.


ichi@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