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서정진 "4~5일내 코로나 소멸…치료제 연말쯤 선승인, 10만명분 생산"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2020-11-11 09:15 송고 | 2020-11-11 10:45 최종수정

셀트리온은 지난 6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2020 대한감염학회·대한항균요법학회 추계학술대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항체 치료제 'CT-P59'의 경증환자 대상 임상 1상 결과, 안전성 및 빠른 바이러스 감소 효과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셀트리온 제공) © News1

코로나19 치료제를 개발 중인 셀트리온의 서정진 회장은 11일, "투약후 4~5일이면 몸속의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소멸시키는 항체치료제가 빠르면 연말쯤 선 보일 수 있을 것같다"고 밝혔다.

현재 2상, 3상 시험이 동시 진행중이며 올 연말쯤 2상 선승인이 나올 것으로 기대했다. 그 경우 "10만명의 치료제를 선생산할 수 있다"며 10만명분이면 우리나라 환자 치료에 충분한 양이라고 했다.

서 회장은 11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 인터뷰에서 "코로나 바이러스를 종식하기 위해서 백신과 치료제가 같이 있어야 된다"며 "치료제 중에서 가장 강력한 치료효과를 갖는 것이 항체치료제나 혈장치료제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셀트리온도 항체치료제(CT-P59)를 개발, 1상을 완료했으며 현재 2상과 3상을 진행하고 있다"면서 "2상은 올해 연내에 종료가 돼서 효과와 안전성에 문제가 없다면 12월 중 한국 식약처에 조건부 승인을 신청할 계획이다"고 했다.

서 회장은 내년초 대량생산 가능성에 대해선 "질본, 보건연구원, 식약처와 협력하고 있으며 이미 생산은 시작했다"고 알렸다. 즉 "올해 안에 10만 명분 정도 환자가 치료를 받을 수 있는 약은 선생산은 하고 있다"는 것.

그러면서 "우리나라의 경우 환자가 그렇게 많지 않기에 10만명 분 가지고 있으면 충분하다고 본다"며 "희망사항이지만 지금까지 임상 결과로 보면 항치료제를 투입하면 4~5일이면 몸안에 바이러스가 다 소멸, 사멸된다"고 했다.  

서 회장은 코로나19 진단 후 4,5일내 바이러스를 사멸시켜야 하는 이유에 대해 "중증으로 발전하거나 장기손상 환자로 발전할 가능성을 없애야 하기 때문이다"고 설명했다.

서 회장은 "바이러스는 증세가 나타나기 2일 전부터 이후 일주일 사이에 제일 번식양이 많고 독성을 뿜어 장기에 손상을 준다"며 "대개 감염후 2, 3주면 바이러스는 다 소멸되지만 그 사이에 장기가 손상되는 것이 문제다"고 지적했다.

이어 "장기 손상을 치료해주는 특효약은 현재도 존재하지 않고 앞으로도 나오기가 어렵다"며 따라서 "조기에 진단해서 조기에 치료하는 게 제일 중요하다"고 역설했다.

서 회장은 "셀트리온 생산역량이 전 세계 7% 가량으로 최대한 많이 생산하면 150만명에서 200만명 분을 만들 수 있다"며 "다른 나라 생산분을 다 쳐도 2000만명분 이상 약을 생산하긴 어렵다"고 했다.

그렇기에 서 회장은 "150만이나 200만명 분 정도 생산할 경우 10만명분 정도면 국내용으로 충분하기에 나머지는 원하는 나라에 같이 제공하겠다"며 "경쟁사보다는 저렴한 가격으로 하려고 한다"고 가격대가 그렇게 높은 수준은 아닐 것이라고 했다.





buckbak@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