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환경

"기후위기 대응 실천해요" 초등생 눈높이 맞춘 앱 출시

환경부-교육부, '기후행동 1.5℃' 앱 제작

(세종=뉴스1) 한종수 기자 | 2020-11-09 12:00 송고
기후행동1.5℃ 정보그림 © 뉴스1
 
환경부와 교육부는 10일 미래세대가 탄소중립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저탄소 생활습관을 실천하도록 도와주는 모바일 응용프로그램(앱) '기후행동 1.5도(℃)'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탄소중립이란 온실가스 배출량을 최대한 줄이고 나머지 배출량은 산림 등 흡수량으로 상쇄하여 순배출량이 제로(Net-zero)가 되는 것을 뜻한다.

기후행동 1.5도는 모바일에 익숙하고 환경 감수성이 뛰어난 초등학교 고학년을 대상으로 기후변화의 심각성을 인식하고 기후 친화적인 생활 습관을 형성할 수 있도록 도와주기 위해 개발됐다. 초등학생 눈높이에 맞춘 만화, 실천일기, 정보, 행사 등 다양한 구성물로 제작됐다.

앱은 모바일이나 태블릿으로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기후행동 1.5'를 검색해 내려받거나 포털사이트에서 '기후행동 1.5'를 검색한 후 관련 사이트에서 내려받을 수 있다. 애플 등 앱스토어에는 추후에 서비스할 예정이다.

환경부와 교육부는 '기후행동 1.5도' 참여 활성화를 위해 이달 16일부터 12월15일까지 학교 대항전(스쿨챌린지)을 진행하며 참여 실적 평가를 통해 우수 학생 및 학교를 선정해 상장과 부상을 수여한다.

올해는 초등학교 고학년(4~6학년) 대상이며, 앞으로 더 많은 미래세대가 참여할 수 있도록 확장해 나갈 예정이다.

환경부는 효과적인 앱 운영을 위해 10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민간단체, 기업 등과 '기후행동 모바일 기반(플랫폼) 운영을 위한 협약식'을 개최한다.

민간단체인 한국기후·환경네트워크는 제작물(콘텐츠) 기획·개발, 인센티브 제공 등 앱 운영을 주관하며 한국환경공단,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앱 제작물 개발과 운영예산 등을 지원한다. 트리플래닛과 테라사이클은 교실 숲 조성 및 재활용 물품 개발, 홍보 및 기업 참여 유치, 홍보 제작물 개발 등을 지원한다.

황석태 환경부 생활환경정책실장은 "세상을 움직이는 스웨덴의 청소년 기후활동가 그레타 툰베리처럼 미래세대인 어린이들이 기후행동 1.5℃ 앱을 사용해 기후위기 대응의 중요성에 대해 학습하면서 기후행동을 습관화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jepoo@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