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구혜선, 7개월차 매니저와 특별한 인연…"11살 때 처음 봤다"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2020-11-07 23:56 송고 | 2020-11-08 09:28 최종수정
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구혜선이 함께 일한 지는 7개월 됐지만 인연은 훨씬 오래된 매니저를 공개했다.

7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배우 구혜선의 특별한 소속사 대표와 매니저가 출연했다.

이날 매니저 김재영은 구혜선의 매니저가 된 지 7개월 정도 됐다고 했다. 독특하게 매니저의 가족들도 구혜선의 일정에 관심이 많았다. 알고 보니 매니저의 아버지는 구혜선 소속사의 대표 김성훈이었다. 구혜선은 "처음엔 몰랐다. 대표님이 원래 직원들을 존중해주시는데 한 매니저에게 명령조로 이야기를 하더라. 그래서 가까운 분이냐고 물어봤었다"고 일화를 전했다. 소속사 대표는 '꽃보다 남자' 이전부터 구혜선을 알고 지냈다고 했다. 구혜선은 "매니저가 11살일 때 처음 봤다"고 특별한 인연을 밝혔다. 매니저는 대표인 아버지가 시키는 건 많은데, 구혜선이 과한 관리는 원하지 않는 게 고민이라고 했다.

그 시각 구혜선의 대표는 매니저를 불러 잔소리를 시작했다. 바쁜 스케줄과 다이어트 탓에 구혜선이 식사를 잘 챙기지 못할까 봐 강조 또 강조했다. 대표는 구혜선이 선지해장국을 먹고 밤에 기름진 야식까지 챙겨 먹는 것까지는 꿈에도 모르는 듯했다. 대표의 잔소리는 주유, 안전 운전까지 이어졌지만, 구혜선 본인은 급정거와 급출발 정도는 눈도 끔쩍하지 않는 터프한 운전 실력을 과시했다.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