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경제 > 건설ㆍ부동산

‘선점=프리미엄’ 지역 첫 마수걸이 분양에 웃돈 ‘껑충’

(서울=뉴스1) 김수정 기자 | 2020-11-03 17:56 송고
© 뉴스1

대규모 개발 지역에서 처음 공급되는 마수걸이 분양 단지에 수요자들의 관심이 높다. 통상적으로 첫 분양단지는 분양가 상승에 따라 후속 분양단지보다 분양가가 낮게 책정되는 데다 지역 개발에 따른 미래가치도 높아 높은 프리미엄이 형성되기 때문이다.

부동산114 자료를 보면 올해(1~10월) 전국 아파트 평균 분양가는 3.3㎡당 1459만원으로 지난해(2019년) 1373만원보다 6.26% 증가했다. 2019년(1373만원)과 2018년(1289만원) 역시 전년도 대비 각각 6.52%, 11.41% 상승한 것을 감안하면 분양가는 매년 꾸준히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실제 검단신도시 첫 분양 단지인 ‘검단신도시 호반베르디움 1차’(2018년 10월 분양)의 평균 분양가는 3.3㎡당 1201만원이었는데 비해 약 2년 후인 올해 3월 분양한 ‘검단신도시 우미린 에코뷰’ 단지의 평균 분양가는 3.3㎡당 1295만원으로 2년 새 7.8%나 올랐다.

또 지난 2017년 6월 수색증산뉴타운 첫 분양 단지인 ‘DMC롯데캐슬 더퍼스트’ 분양가는 3.3㎡당 1701만원이었으나 올해 8월 분양한 ‘DMC센트럴자이’ 분양가는 3.3㎡당 1992만원으로 17.1%가량 더 높았다.

분양가 경쟁력을 갖춘 만큼 프리미엄도 높게 형성된다. 국토교통부 아파트 실거래가 자료를 보면 경기도 평택시의 고덕국제신도시의 첫 분양 단지인 ‘고덕국제신도시 파라곤’(2017년 3월 분양) 전용 84㎡는 최근 6억 1300만원에 거래돼 분양가(3억8650만원) 대비 2억2650만원가량의 프리미엄이 붙었다. 이는 해당 단지보다 8개월 후에 분양한 ‘신안인스빌 시그니처’(2017년 11월 분양) 전용 84㎡ 프리미엄(1억6340만원)보다 높은 것이다.

올해에도 개발지역 내 첫 분양 단지가 분양을 앞두고 있다. HDC현대산업개발, 현대건설, 포스코건설은 오는 11월 인천 미추홀구 시티오씨엘 1-1블록에서 ‘시티오씨엘 1단지’를 분양할 예정이다. 1만 3000여 가구가 공급되는 용현학익 1블록 도시개발사업인 시티오씨엘에서 처음 분양하는 단지다. 시티오씨엘 1단지는 지하 2층~ 지상 최대 42층 8개동 전용면적 59~126㎡ 총 1131가구로 이뤄진다. 수인선 학익역(예정)을 걸어서 이용할 수 있는 역세권 단지인데다 제2경인고속도로, 수도권제2순환고속도로, 인천대교, 인천대로, 아암대로 등의 광역도로망도 가까워 교통여건이 좋다. 단지 옆 초등학교 부지가 예정돼 있다.

지역 내 첫선을 보이는 브랜드 단지도 공급된다. GS건설은 11월 강릉시 내곡동 일대에서 강릉시 첫 자이 아파트인 ‘강릉자이 파인베뉴’를 선보인다. 지하 3층~지상 최고 27층, 11개 동, 74~135㎡, 총 918가구로 조성된다. 단지는 약 2㎞ 거리에 KTX 강릉역이 있으며 강릉IC와 연결되는 7번 국도, 35번 국도가 인근에 있다. 또 남산초병설유치원, 남산초를 비롯해 친환경 생태하천인 남대천, 남산공원, 단오공원 등 공원녹지시설을 도보로 이동할 수 있다. 입주자 모집공고일 당일까지 강릉시 또는 강원도로 주소 이전을 할 경우 1순위 청약이 가능하다.

아이에스동서는 11월 경북 경주시 용강동 용황지구 일대에서 ‘경주 뉴센트로 에일린의 뜰’을 분양한다. 아이에스동서가 경주에서 처음으로 선보이는 이 단지는 지하 2층~ 지상 25층, 7개동, 전용 84~101㎡, 총 795가구로 구성된다. 단지 바로 앞에 황남초등학교가 위치해 도보로 이동할 수 있으며, 반경 2㎞ 이내에 홈플러스(경주점), 황성동 행정복지센터 등 편의시설이 있다. 경주국민체육센터, 형산강체육공원, 용강어린이공원 등 자연환경도 갖추고 있다.


nohsm@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