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김용·자크 아탈리…서울 금융시장 발전 방향 찾는다

4일부터 3일간 서울금융위크&서울국제금융콘퍼런스

(서울=뉴스1) 전준우 기자 | 2020-11-03 11:15 송고
© 뉴스1

김용 전 세계은행 총재, 프랑스 석학 자크 아탈리 등이 참여하는 '서울금융위크&서울국제금융콘퍼런스'가 4일부터 3일간 여의도 일대에서 열린다.

서울금융위크 1일차에는 '지식재산(IP) 컴피티션'이 진행된다. 우수한 IP를 보유한 금융·핀테크 분야 유망기업을 발굴하기 위해 서울시와 특허청이 공동으로 여는 행사다. 최종 현장심사를 통해 4개 기업을 선정해 총 3200만원 상당의 특허바우처를 지원한다.      

누구나 장소에 관계없이 온라인 생중계로 강의에 참여할 수 있는 '디지털금융 공개강좌'도 여의도 디지털금융전문대학원에서 열린다.

서울시와 카이스트가 공동으로 주최하는 이번 강의는 인공지능(AI), 핀테크 등 코로나19로 인해 가속화되고 있는 비대면 산업 기술 발전 등 디지털금융 트렌드를 일반 시민 눈높이에 맞춰 알기 쉽게 소개한다.

2일차인 5일에는 '서울국제금융콘퍼런스'가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열린다. 개회식에는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축사) 등이 참석한다.

기조강연은 김용 전 세계은행 총재와 프랑스의 세계적 석학 자크 아탈리가 맡는다. '포스트 코로나와 디지털 금융혁신'을 화두로 변화의 시기에 대응방향과 서울이 금융허브로 나아가기 위한 전략을 제시한다.

3일차인 6일에는 100개 기업이 입주하고, 1000명의 금융 혁신가들이 동시에 상주할 수 있는 '서울핀테크랩' 확대 개관식이 열린다.

'서울핀테크랩'은 스타트업뿐만 아니라 금융감독원, 특허청, 하나은행, 한국핀테크산업협회 등 다양한 협력기관이 입주해있다. 올해 상반기에만 180억원 투자유치, 190억원의 매출 성과를 올렸다.

우수한 핀테크 스타트업과 투자자가 만날 수 있는 '투자유치 컴피티션'도 진행된다.

김의승 서울시 경제정책실장은 "코로나19의 세계적 확산과 장기화 등 전례없는 위기의 상황에서 아시아 금융허브로 도약하기 위한 서울의 방향을 모색할 수 있는 의미있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junoo5683@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