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유재석 "19살때 첫키스"…차태현 "그 누나는 쉬운 연습상대 찾았던 것"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2020-10-30 11:07 송고
tvN '식스센스' 방송화면 갈무리 © 뉴스1

유재석이 첫키스를 19살 때 했다고 밝혔지만, 아무도 이를 믿지 않아 결국 유재석이 분노했다.

지난 29일 방송된 tvN '식스센스'에서는 게스트로 차태현이 출연했다.

이날 제작진은 "첫키스를 제일 빨리 했을 것 같은 멤버가 누구냐"고 물었고, 미주와 제시는 유재석을 언급했다. 하지만 유재석은 아무런 대답도 하지 못했다.

이에 전소민은 "너무 이상하다. 재석이 오빠가 제일 늦었을 것 같지 않아?"라고 물었다. 이에 제시는 "알아. 그냥 해 본 거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tvN '식스센스' 방송화면 갈무리 © 뉴스1

이들의 대화 내용에 발끈한 유재석은 "첫키스를 19살 때 했다"라고 자랑하듯 말해 주위를 집중 시켰다.

이에 차태현은 "거짓말하지 마"라고 그렇게 빨리 키스를 해봤을 리가 없다는 듯 말했고 오나라는 "무슨 소리 하는 거야"라고 믿지 못하겠다는 표정을 지어 모두의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자 제시는 "오빠가 이렇게 생겼지만 의외로 첫키스는 또 빨리 했을 수도 있다"라고 유재석의 편을 드는 척했다. 하지만 정작 유재석은 '이렇게 생겼다'는 말에 기가 찬 듯 자리를 박차고 일어나 "야! 이렇게 생긴 게 뭐냐"고 따졌다. 그러자 다른 멤버들이 '유재석 놀리기'가 시작됐다.

tvN '식스센스' 방송화면 갈무리 © 뉴스1

오나라는 "재석 오빠는 중3 때 고2 누나한테 뽀뽀를 당했을 것 같은 느낌"이라고 말했다.

또한 전소민은 "그 누나는 재석오빠를 상대로 연습을 한것이다"라며 말을 더했다.

배우 차태현은 "말은 된다. 그 누나 입장에서는 연습은 좀 쉬운 상대와 하려고 그런 것 같다"라며 계속해서 유재석의 뼈를 때려댔다.

이에 유재석은 결국 "다들 미친 거 아니야?"라고 발끈해 웃음을 자아냈다.

tvN '식스센스' 방송화면 갈무리 © 뉴스1





khj80@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