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전북

아들 만나고 오겠다고 집 나선 70대, 18일만에 야산서 숨진 채 발견

경찰, 극단적 선택 추정

(부안=뉴스1) 이정민 기자 | 2020-10-29 13:43 송고
광주에서 아들을 만나고 오겠다며 집을 나선 70대가 실종 18일 만에 전북 부안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News1 DB

광주에서 아들을 만나고 오겠다며 집을 나선 70대가 실종 18일 만에 전북 부안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29일 부안경찰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께 부안군 진서면 한 야산 정상부에서 실종된 A씨(70)가 숨져 있는 것을 경찰 수색견이 발견했다.

발견 당시 A씨 시신은 부패가 진행된 상태였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인력 70여명과 수색견 4마리 등을 동원해 A씨의 휴대전화 신호가 마지막으로 잡힌 이 야산 일대에서 수색 작업을 벌였다.

경찰은 모친 산소가 있는 야산에서 A씨가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유족 등을 상대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A씨는 지난 11일 “아들을 만나고 오겠다”면서 집을 나선 뒤 행방을 감췄다.

경찰은 25일 A씨의 동거녀로부터 실종 신고를 받고 나흘째 수색 작업을 이어왔다.

경찰 조사 결과 A씨의 아들은 지난 7월 해외로 출국했으며 14년 전부터 A씨와 연락을 주고받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ljm1927@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