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유통

롯데제과, 오트그래놀라 시리얼 동남아 누적 수출량 20만봉 돌파

'그래놀라' 재료로 차별화…홍콩·태국 소비자 사로잡아

(서울=뉴스1) 이비슬 기자 | 2020-10-29 11:18 송고
퀘이커 홍콩 광고(롯데제과 제공)© 뉴스1

롯데제과는 '퀘이커 오트그래놀라' 시리얼의 동남아 누적 수출량이 20만봉을 돌파했다고 29일 밝혔다.

글로벌 오트밀 브랜드 퀘이커는 롯데제과가 지난 2018년 국내에 들여와 생산·판매를 전담하고 있는 상품이다. 시리얼 전 제품 11종을 국내 소비자 입맛에 맞춰 자체 개발했다.

그 중에서도 홍콩에 수출 중인 퀘이커 오트그래놀라 크랜베리아몬드·골든넛츠 인기가 뜨겁다. 기존 동남아 시장엔 그래놀라로 만든 제품이 적어 한국산 제품이 특히 많은 소비자로부터 사랑받고 있다.  

지난해 8월 수출을 시작한 홍콩에선 누적 판매량 20만봉, 이달 중순부터 수출한 태국에서는 초도물량 1만봉을 판매하는 기록을 썼다.

롯데제과는 그래놀라를 활용한 신제품을 수출 품목에 추가해 소비자 선택 폭을 넓힐 예정이다.

롯데제과 관계자는 "마케팅과 판매 루트를 다양화해 수출 물량을 늘려갈 것"이라고 말했다.


b3@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