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우다사3' 현우♥지주연, "너네 사귀냐" 돌직구에 솔직 대답…"관심 있어"(종합)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2020-10-29 00:47 송고
MBN '우다사3' 캡처 © 뉴스1
'우다사3' 현우, 지주연이 서로를 향한 속내를 밝혔다.

28일 오후 방송된 MBN 예능 프로그램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3 - 뜻밖의 커플'에서 현우, 지주연 커플은 "진짜 사귀는 거 아니냐"라는 질문을 받아 이목을 집중시켰다. 현우는 마음에 든다는 솔직한 고백으로 설렘을 끌어올렸다.

이날 지주연은 모임 장소에 먼저 도착해 여자 출연진들과 솔직한 대화를 나눴다. 황신혜, 오현경은 지주연을 향해 "예뻐졌다. 사랑해서 그런가? 너 연애하는 구나?"라며 "현우랑 어떠냐"라고 물었다. "현우가 다정한 스타일이다"라는 말을 들은 지주연은 "누구한테나 다정한 사람 같다"라며 걱정하는 마음을 내비쳤다.  

그러면서도 지주연은 최근 현우가 자신의 연극을 보러 왔다며 "제가 사랑하는 소녀 역할이라 본인이 미묘한 감정을 느꼈나 보더라. 첫 공연 끝나고 차안에서 갑자기 '좋아해'라고 말하더라. 저는 아무 말도 못했다"라고 전했다. 지주연은 친구들도 관심이 많다고 했다. 또 "주변에서 '우다사' 끝나면 어떻게 되냐고 한다"라고 전했다.

이에 황신혜, 오현경, 김선경은 "너희 둘 지켜볼 거야", "나도 궁금하다", "이미 가족 같다", "둘이 잘됐으면 좋겠다", "언제 결혼할래?" 등 기대감을 쏟아냈다. 이때 현우가 등장했고, 지주연은 수줍은 표정으로 설렘을 고스란히 보여줬다.

현우도 남자들끼리 모인 자리에서 속내를 밝혔다. 이지훈은 "현우는 좋아 보이더라?"라고 말을 건넸다. 특히 탁재훈이 "너네 진짜 사귀지?"라고 돌직구 질문을 던져 이목을 집중시켰다. 그는 "너 고백했잖아"라고 했고, 현우는 지주연에 대해 "마음에 들어요"라고 대답해 '심쿵'을 유발했다.

탁재훈이 "부모님은 뭐라고 하시냐"라고 묻자, 현우는 "부모님은 긴가민가하니까 물어보신다. '너 가냐, 결혼하냐' 하신다"라고 솔직히 밝혀 탁재훈, 김용건, 이지훈을 놀라게 만들었다. 이들은 나이를 물어봤고 현우는 "저 서른일곱이다"라고 알렸다. "결혼할 나이네. 딱 좋다"라는 반응이 이어졌다. 현우는 "'우다사' 끝나고 '동상이몽' 갔다가 잘되면 '슈퍼맨이 돌아왔다' 가는 거 아니냐"라고 농을 던졌다.
MBN '우다사3' 캡처 © 뉴스1
현우, 지주연은 모두가 함께 모인 자리에서 "너네 사귀냐"라는 질문을 다시 받았다. 현우는 "관심이 있는데 이제 의견이 오가는 단계다. 관심이 있다고 표현할 수 있지 않냐. 주변에서는 저희 결혼하는 줄 안다. 일부러 나 이번에 간다 얘기한다"라고 솔직하게 고백했다.

지주연은 "현우 고백 받아줄 거냐"라는 물음에 살짝 당황했다. 옆에 있던 현우는 "사실 제가 약간 서두르는 스타일이고 주연이는 침착해서 그 사이 단계인 것 같다. 조금 더 알아가고 있는 상태니까 조금만 더 지켜봐 달라"라고 대신 답했다. 이에 지주연은 "되게 멋있다"라며 미소를 지었다.

한편 '우다사3'는 다시 사랑을 찾고 싶은 남녀의 가상 커플 리얼리티 프로그램으로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lll@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