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부산ㆍ경남

삼성 창업회장 이병철 고향 의령에도 이건희 추모 현수막 물결

고 이건희 회장이 유년시절 보낸 곳

(경남=뉴스1) 김대광 기자 | 2020-10-28 14:38 송고
故 이건희회장 추모현수막© 뉴스1

삼성그룹 창업주 이병철 회장의 생가가 있는 경남 의령군에도 고 이건희 회장에 대한 애도 물결이 이어지고 있다.

이 회장의 별세소식이 전해진 이후 28일까지 의령군 정곡면 호암 이병철 회장 생가 입구, 호암생가 공용주차장, 중부농기계임대사업소, 중교사거리 및 충익사사거리, 의령읍·부림면·정곡면 시가지 일원에는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님을 영원히 기억하겠습니다’ ‘이건희 회장님의 명복을 빕니다’ 문구가 적힌 현수막 30여 개가 일제히 내걸렸다.

의령군, 의령군의회, 정곡면 호암기념사업추진위원회, 정곡면 문화체육회는 코로나19 여파로 분향소를 따로 만들지 못하고 이 회장을 추모하는 애도의 현수막을 일제히 내건 것이다.

의령은 고인이 1942년 대구에서 선친 호암 이병철 삼성 창업주와 박두을 여사의 3남5녀 중 일곱 번째이자 막내 아들로 태어나 1947년 상경해 학교를 다니기 이전 유년시절을 보냈던 곳이다.

남기청 정곡면 호암기념사업추진위원장은 “고인은 국내 최고의 기업 삼성을 세계 최고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시킨 대한민국 최고 경영인이셨다”며 “국가 경제 발전에 크나큰 기여를 한 삼성이 앞으로도 나라와 지역경제에 대한 밑그림을 그리고 버팀목이 되어 줬으면 하는 마음이 간절하다”고 말했다.


vj3770@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