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재계

'별들 한자리에'…정·재계, 故 이건희 회장 애도 물결(종합3보)

[이건희 별세]정의선·최태원·박용만·이명희·김승연 조문
정계에선 여야 지도부…정세균·홍남기 등 부처 수장도

(서울=뉴스1) 주성호 기자, 권구용 기자 | 2020-10-26 20:50 송고 | 2020-10-27 07:38 최종수정
최태원 SK 회장이 26일 오후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빈소가 마련된 서울 강남구 서울삼성병원 장례식장에 들어서고 있다. 2020.10.26/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고(故)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장례식이 이틀째 열리고 있는 26일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에는 오후 늦은 시간까지 정·재계 인사들의 조문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고인이 된 이 회장과 이재용 부회장 등 유족과 인연을 갖고 있는 주요 대기업 총수들을 비롯해 여야 지도부, 주한 외교사절까지 분야를 가리지 않고 고위급 인사들이 대거 모습을 드러내며 인산인해를 이루는 모습이다.

장례가 4일장이기 때문에 발인인 28일을 제외하고 27일에도 많은 조문객들이 찾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삼성서울병원에 마련된 빈소에는 오전부터 전·현직 삼성 사장단을 비롯해 정·재계와 사회 각계 인사들의 조문이 끊임없이 이어졌다.

삼성 사장단으로는 권오현 전 회장을 비롯해 장충기 전 미래전략실 차장(사장), 육현표 전 에스원 사장 등 이 회장을 근거리에서 보좌한 인물들이 빈소를 방문했다.

노태문 삼성전자 IT·모바일(IM) 사장이 26일 오후 고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빈소가 마련된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 들어서고 있다. 2020.10.26/뉴스1 © News1 사진공동취재단

또 김기남 DS부문장, 고동진 IM부문장, 김현석 CE부문장 등 삼성전자 현직 대표이사 3인을 비롯해 한종희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 진교영 메모리사업부장, 강인엽 시스템LSI사업부장, 정은승 파운드리사업부장, 노태문 무선사업부장, 박학규 DS부문 경영지원실장, 전영현 삼성SDI 사장 등 계열사 사장단이 대거 조문에 나섰다.

재계 총수 중에선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과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등이 이날 오전 장례식장을 찾았다. 정 회장은 취재진과 만나 "우리나라 경제계에서 모든 분야에서 1등 정신을 아주 강하게 심어주신 데 대해 감사하게 생각한다"며 고인을 기렸다.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은 아들인 김동선 전 한화건설 팀장과 함께 오후 4시 9분쯤 장례식장을 들렀다. 김 회장은 "고인은 친형님같이 모셨다"면서 "오늘은 가장 슬픈 날"이라고 말했다.

이어서 오후 5시 42분쯤에는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과 정기선 현대중공업 부사장 부자가 빈소를 방문했다. 정 이사장은 "여러기회에 자주 고인을 뵈었는데 슬프다"고 심경을 밝혔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26일 오전 고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빈소가 마련된 서울 강남구 서울삼성병원 장례식장에 들어서고 있다. 2020.10.26/뉴스1 © News1 사진공동취재단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이날 오후 7시 15분쯤 빈소를 찾아 10분간 유족들을 위로했다. 최 회장은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대한민국에서 최초로, 최대로 큰 글로벌 기업을 만든 분"이라며 "그러한 분을 잃게 돼 대한민국에 큰 손실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이 부회장 주도로 꾸려질 새로운 삼성의 모습에 대해서는 "잘 하리라 믿는다"고 덧붙였다.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도 이날 오후 장례식장을 찾은 뒤 "삼성을 완전히 바꿔놓은 세계적인 기업가이자 창업가로 후배들에게 많은 메시지를 주셨다"고 평가했다. 서 회장은 "우리나라에서 삼성이 차지하는 비중이 절대적이니 유가족과 임직원들이 잘 해낼 거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황각규 전 롯데그룹 부회장도 장례식장을 찾아 고인을 애도했다. 아울러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이웅열 전 코오롱 회장, 조현준 효성 회장,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 등이 빈소에 들렀다.

삼성 일가와 인척 관계인 CJ그룹과 신세계그룹에서도 조문이 이어졌다. 전날에는 이 회장의 조카인 이재현 CJ그룹 회장이 빈소를 찾아 사촌 지간인 이 부회장을 위로했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6일 오전 서울 강남구 서울삼성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빈소에서 조문을 마치고 나서고 있다. 2020.10.26/뉴스1 © News1 사진공동취재단

이날 오후 2시 30분쯤에는 이 회장의 동생이자 이 부회장의 고모인 이명희 신세계 회장과 정용진 부회장, 정유경 총괄사장 등 일가가 장례식장을 찾았다.

정계에서도 고위급 인사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에선 이낙연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가, 야당인 국민의힘에선 주호영 원내대표와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차례로 빈소를 들렀다. 박병석 국회의장도 오후 3시 55분쯤 장례식장에 도착했다.

반기문 전 UN 사무총장도 장례식장을 방문해 "이 부회장이 앞으로 어려운 과정을 잘 헤쳐나가 우리 경제사회 발전에 큰 버팀목이 되어달라고 당부했다"고 말했다.

전날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을 통해 애도의 뜻을 전한 문 대통령을 비롯해 이날 오후에는 정부 고위급 관료들도 장례식장을 찾았다.

오후 2시 16분쯤 장례식장을 들른 정세균 국무총리는 "대한민국 경제 위상을 높이고 많은 일자리를 만드는 데 기여하셨다"며 "고인의 업적에 대해 감사한 마음을 갖는다"고 말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6일 오후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빈소가 마련된 서울 강남구 서울삼성병원 장례식장에 들어서고 있다. 2020.10.26/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정부에서 반도체, 디스플레이 등 삼성의 주력 산업 정책을 주관하는 산업통상자원부의 성윤모 장관도 이날 오전 빈소를 찾았다.

아울러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 은성수 금융위원장,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등도 장례식장을 들렀다.

홍남기 부총리는 오후 7시 33분쯤 빈소에 도착해 18분 가량 유족들을 위로했다. 홍 부총리는 "고인이 지향하셨던 전략과 성과가 한국 경제가 글로벌 초일류 선도국가로 도약하는 데 큰 디딤돌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은 25일 향년 78세로 별세했다. 1942년 대구 출생인 고인(故人)은 1966년 동양방송에 입사한 뒤, 1979년 삼성그룹 부회장에 부임했다. 1987년 이병철 삼성그룹 창업주 별세 이후 삼성그룹의 2대 회장으로 올랐다.

이번 장례는 4일간 가족장으로 치러지며 장지는 경기 용인시 에버랜드 내에 삼성 선영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이 26일 오후 고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빈소가 마련된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 들어서고 있다. 2020.10.26/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sho218@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