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복면가왕' 암모나이트=유키스 수현 "멤버들 모아 공연하는 게 꿈"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2020-10-25 19:06 송고
MBC '복면가왕'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그룹 유키스 수현이 '복면가왕'에 출연했다.

25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부뚜막 고양이에 도전하는 복면가수 4인의 2라운드 대결이 펼쳐졌다.

이날 암모나이트는 FT아일랜드의 '바래'로 폭발적인 가창력과 쇼맨십을 자랑했다. 이에 맞서는 반지원정대는 독특하게 편곡한 백지영 '선택'을 독보적인 음색으로 소화하며 전율을 안겼다. 김현철은 암모나이트에 대해 "흥이 많은데 노래도 잘한다. 가왕전까지 갈만하다"고 평가했다. 반지원정대에 대해서는 "마녀 같은 소리가 난다. 저음부터 고음까지 어떻게 다 내느냐"면서 "내가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가 된 느낌이다"고 전했다. 판정단의 선택은 반지원정대였다.

암모나이트는 그룹 유키스의 수현이었다. '만만하니' '시끄러' 등 숨어 듣는 명곡으로 다시 주목을 받고 있다. 수현은 "군 복무를 마치고 활동을 많이 못 했다. 찾아주는 데가 없었다. 그런데 좋은 기회가 왔다. 옛날 유키스 노래를 많이 사랑해주셔서 찾아주시고, '복면가왕'에도 나올 수 있게 돼서 감사하다"고 전했다. 그는 "멤버 교체가 잦아서 리더로서 힘들었다. 저 혼자 남아도 열심히 하자는 마음가짐이 있었다. 요즘 좋은 기회가 와서 행복하다. 앞으로도 제가 열심히 해서 멤버들을 다 모아서 공연하는 게 꿈이다"고 밝혔다.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