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국제 > 미국ㆍ캐나다

[포토 in 월드]마스크 쓰고 사전 투표하러 간 트럼프

(서울=뉴스1) 박혜연 기자 | 2020-10-25 00:41 송고
© AFP=뉴스1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4일(현지시간) 오전 미국 플로리다주 웨스트팜비치 소재 임시 투표장으로 쓰이는 한 공공도서관에 방문해 대선 사전 투표에 참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랜 기간 뉴욕에 거주했었다가 지난해 플로리다주로 주소지를 바꿨다. 플로리다주는 이번 대선에서 승패를 좌우할 경합주 6곳 가운데 하나다.

© AFP=뉴스1

트럼프 대통령은 보좌진과 함께 검은 마스크를 쓴 모습으로 나타났다. 공개석상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마스크를 쓰는 모습을 보이는 것은 드문 일이다.  

© 로이터=뉴스1

투표를 마치고 나온 트럼프 대통령은 만면에 웃음을 지으며 "나는 '트럼프'라는 이름의 남자에게 투표했다"(I voted for a guy named Trump)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건 매우 안전한(secure) 투표였다. 투표용지를 (우편으로) 보낼 때보다 훨씬 더 안전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전부터 여러 차례 대규모 우편투표가 조작될 가능성이 있다며 '사기'(fraud)라고 주장해왔다.

© 로이터=뉴스1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을 취재하러 온 기자들을 향해 "당신들은 오늘 매우 바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투표를 마친 뒤 노스캐롤라니아·오하이오·위스콘신주를 차례로 방문해 선거 유세를 벌일 예정이다. 3곳 모두 경합주에 포함된다.

미국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을 우려, 역대 가장 많은 인원인 5500만명에 가까운 유권자가 사전 투표에 참여했다.
 



hypark@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