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김남국 "김웅 말 맞다, 윤석열은 검투사…무법시대 칼춤 추는"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2020-10-24 08:21 송고 | 2020-10-24 10:01 최종수정

로마시대 검투사를 다룬 영화 '글래디에이터'. 김웅 국민의힘 의원은 윤석열 총장을 권력자의 박해속에 홀로 분투하는 검투사와 같았다고 평했다. 이에 김남국 의원은 '무법시대 칼을 휘두른 검투사처럼 보였다'며 비꼬았다. (김웅 의원 페이스북 갈무리) © 뉴스1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맞수격인 김웅 국민의힘 의원 주장에 '맞소'라며 손뼉 치는 듯하면서 사정없이 비틀었다.

김웅 의원은 23일 SNS를 통해 국정감사 자리에서 거침없이 발언을 쏟아낸 윤석열 검찰총장 모습이 "영화 글래디에이터를 보는 것 같았다"며 "백전불패의 장군을 묶어놓고 애송이들이 모욕하고 온갖 공작을 동원하지만 결국 넘사벽 실력차를 넘지 못하는…"이라고 평가했다.

여권이 온갖 트집을 잡으면서 공세를 펼쳤지만 윤 총장 혼자서 보란 듯 물리쳤다고 했다.

이 말을 접한 김남국 의원은 "국민을 대신해서 국회에서 질의하는 국회의원을 칼로 무찔러야 할 적으로 생각하는 것은 아닌가 해서 많이 안타깝다"며 김웅 의원의 상상력을 질책했다.

이어 김 의원은 "제가 법사위에서 본 윤석열 총장 모습은 국민 앞에 겸손한 모습보다는 책상을 내리치며 하늘을 찌를 듯한 오만한 태도였다"고 지적했다.

김남국 의원은 "윤석열 총장의 모습은 분명 ‘검투사’ 같기는 해 김웅 의원 상상에 동의하겠다"고 한 뒤 "법치주의가 확립되지 않은 고대 로마시대의 검투사 말입니다"라며 윤 총장이 무법시대에 칼을 마음껏 휘두른 검투사처럼 보인다고 했다.




buckbak@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