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신동근 "윤석열 정치 생각 있다…황교안 모르나? 잘 안 됐잖아"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2020-10-23 08:47 송고 | 2020-10-23 08:52 최종수정

윤석열 검찰총장이 15시간여에 걸친 국정감사를 마친 뒤 23일 새벽 국회를 나서고 있다. © News1 박세연 기자

국회 법사위원인 신동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윤석열 검찰총장이 정치에 뜻이 있는 것 같다"고 판단했다.

하지만 늘 갑의 위치에 있었던 만큼 윤 총장이 정치에 입문하면 실패할 것이라며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이 그 좋은 예라고 지적했다.  

신 의원은 23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전날 윤 총장이 국정감사 자리에서 "안하무인식으로 답변했기 때문에 (라임 옵티머스 의혹) 문제 등이 거의 해소되지 못했다"고 윤 총장이 국정감사를 망쳐 놓았다고 주장했다.

진행자가 "정치할 생각 있습니까라는 질문에 (윤 총장이) '임기 마친 후에 국민에게 봉사할 길이 뭔지 고민해보겠다'는 답을 어떻게 해석하나"고 묻자 신 의원은 "이분이 정치할 생각이 있구나(로 해석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신 의원은 "어제 발언들은 피감기관 증인으로서 부적절하며 거의 정치인 수준, 정치인을 목표로 두고 발언한 게 아닌가(라고 봤다)"며 "그래서 이분이 (임기 후면) 정치할 수도 있겠구나(라고 생각했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런데 지난번 황교안 대표도 봤지만 국민들은 권력기관 출신들을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 왜냐 하면 헌신과 희생보다는 어쨌든 권력기관에 있는 자체가 거의 갑의 위치에 있었기 때문이다"며 "(정치에 입문할 경우 잘 안 될 것으로) 그렇게 본다"고 강조했다.

한편 신 의원은 윤석열 총장이 임기를 마칠지 여부에 대해선 "대통령도 '무비리 등 문제가 특별히 불거지지 않는 한 임기를 채우게 한다'(고 말했다)"며 "검찰총장 진퇴문제를 거론하는 적절치 않다"고 밉든 곱든 임기를 채우는 것이 맞다고 했다.


buckbak@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