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인터뷰

[N인터뷰]① '내가예' 임수향 "초심 되찾는 느낌으로 연기"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2020-10-23 08:00 송고
배우 임수향/ 사진제공=FN엔터테인먼트 © 뉴스1
지난 15일 종영한 MBC '내가 가장 예뻤을 때'(극본 조현경/ 연출 오경훈)는 배우 임수향의 진가를 다시 한 번 확인할 수 있게 만든 드라마였다. 임수향은 극 중 서진(하석진 분)과 서환(지수 분) 형제의 사랑을 받으며, 스스러 성장해나가는 오예지 역을 맡으며 깊은 감정 열연을 펼쳐냈다.

특히 오예지는 서진과 서환의 사랑을 받는 것에서 그치지 않고 스스로를 사랑하는 삶에 한 발자국 내딛는 모습을 보이며 감동을 선사했다. 정통 멜로의 감성과 함께 마지막까지 의미있는 엔딩을 만들어낸 '내가 가장 예뻤을 때'였다.

최근 '내가 가장 예뻤을 때'를 마치고 인터뷰를 가진 임수향은 이러한 작품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임수향은 '내가 가장 예뻤을 때'에 대해 "초심을 되찾는 느낌으로 했다"라고 얘기하며 특별한 의미를 되새겼다.
배우 임수향/ 사진제공=FN엔터테인먼트 © 뉴스1
-종영소감을 밝힌다면.

▶애착이 많이 가는 드라마였다. 이번 작품 같은 경우에는 감정 소모도 굉장히 심하고 다른 작품보다 더 집중해서 임한 작품이라서 그런지 떠나보내는 데에 더 실감이 안 나는 것 같다. 그래도 이런 정통 멜로 장르가 오랜만에 선보이고 시청자분들에게 어떤 반응이 올지 걱정이었는데 생각보다 사랑해주시고 좋은 말씀해주셔서 너무 감사하다는 말씀드리고 싶다. 행복했다.

-엔딩은 새드 엔딩으로 생각하나 해피 엔딩으로 생각하나.

▶저는 새드라고 생각 안 한다. 시작할 때부터 엔딩을 알고 있었다. 우리나라 정서와 관계가 있다. (서환이 결국) 시동생이라는 관계가 있었으니깐. 잠깐 예지가 미국에 가는 부분도 생각 해봤는데 코로나19 때문에 미국 나가서 사는 건 쉽지 않았다.(웃음) 이루어질 수 없는 사랑이지만 저는 새드라고 생각하지 않는 이유가 그들의 사랑을 통해서 사랑받지 못했다고 생각했던 예지가 '나는 정말 사랑 받는 존재구나'라는 걸 깨닫고 자기 길을 걸어나갈 힘을 얻었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예지의 입장에서는 새드 엔딩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아무튼 예지, 서환, 서진, 캐리 정(황승언 분) 네 사람 마음 속에 소중했던 추억을 가지고 가는 부분이어서 새드가 아니라고 생각했다.

-또 다른 결말을 생각해본 게 있다면.

▶사실 제가 상상해봤던 엔딩은 예지와 환이가 매번 만나던 역 앞에 앉아있는 중년의 환이와 예지가 서로를 응시하면서 보면서 끝나는 열린 결말도 생각해봤다.
배우 임수향/ 사진제공=FN엔터테인먼트
-내심 환이와 재회하는 엔딩을 원한 건가.

▶그렇게 끝나면 어떨까라는 생각을 해봤다. 중년의 환이와 만나는 것. 재회했다고 정의를 내리기 보다는 그 소중한 두 사람의 추억을 가지고 있는 장소에 가슴 따뜻한 추억을 가지고, 두 사람이 응시하고 있는 것에서 끝나면 어떨까라는 생각을 해봤던 것 같다.

-감정 소모가 심했을 것 같은데.

▶너무 힘들었다 .사람이 울고나면 멍해진다. 그런데 예지 같은 경우는 그렇게 쏟아내는 신도 많았다. 체력적으로는 많이 힘들기는 했었다. 다른 드라마는 핵심이 되는 중요한 장면이 있으면 저희 드라마는 10신 중에 8신이 그런 장면이엇다. 그래서 더 집중해서 했다. 대신에 보시는 분들이 피로감을 느끼지 않을까, 혹은 숨쉴 틈이 없나 생각해서 강약 조절을 하려고 많이 노력했다.

-자신의 연기에 대한 만족감은 많이 느꼈나.

▶저는 제 연기 모니터를 많이 한다. 주변에서 '제발 좀 그만 보라'고 하는데 저는 모니터가 되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저희 드라마는 두 번째 봤을 때가 재밌더라. 첫 번째는 집중하기 보다 내 연기만 신경쓰였다. 두 번째 볼 때는 감정선에 집중해서 볼 수 있었다. 저는 사실 매번 아쉽다. 제가 처음으로 연기선생님이랑 같이 대화하면서 연기적으로 다져가려고 노력했던 드라마였다. 이번에는 초심을 되찾는 느낌으로 했다. 이걸 준비하면서 발성이나 발음이나 이런 걸 신경쓰면서 부족함을 느꼈다. 그래서 이 작품 끝나고 연기 트레이닝을 더 해야겠다는 생각을 더 했다. 사실 스스로한테는 에너지를 더 발산하고 싶은데 체력이 안 되고 더 지르고 싶고 더 표출하고 싶은데 촬영은 힘들고 안 되더라. 그게 좀 아쉬웠다. 그래서 좀 더 트레이닝을 해야겠다고 생각했다.

<【N인터뷰】②에 계속>


taehyun@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