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양준혁 예비신부 박현선 "19세 연상+100억 자산가에 취집? 사실 아냐"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2020-10-22 09:51 송고
SBS플러스 © 뉴스1

전 야구선수 양준혁의 예비 신부 박현선이 '취집'에 대한 오해와 남편의 실체를 거침없이 밝힌다.

양준혁과 결혼을 2개월여 앞둔 박현선은 언니들의 조언을 직접 듣고 싶다며 찾아와 거침없는 폭로를 한다. 이 모습은 22일 방송되는 SBS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를 통해 공개된다. 

박현선은 오는 12월26일, 양준혁과 결혼을 앞두고 있다. 박현선은 "19세 연상에, 100억 자산가로 알려진 양준혁과 결혼한다고 하니 취집 간다는 오해를 받는데 사실은 전혀 아니다"라며 억울함을 토로한다. 이어 양준혁의 숨겨진 의외의 모습을 공개해 놀라움을 안긴다.

하나둘 밝혀지는 양준혁과 박현선의 놀라운 연애 이야기에 흥분한 언니들은 급기야 계획에도 없던 예비 신랑 양준혁을 스튜디오로 소환한다. 친정 언니로 빙의한 MC들은 예비 신부 박현선을 대신해 양준혁에게 날카로운 질문을 던진다. 하지만 양준혁은 언니들의 질문 폭격에도 "다 계획이 있다" "내가 바쁘다"고 하며 뻔뻔함으로 일관한다.

짠돌이 양준혁의 결혼 비하인드 스토리는 이날 오후 8시30분 방송되는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서 자세히 확인할 수 있다.


aluemchang@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