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김종인 "대통령이 장관, 총장 갈등 왜 방관하는지 이해 안돼"

"법무장관 지휘한다고 객관적 수사된다고 믿는 사람 없어"
"국민 납득하려면 특검 외에 다른 방법 없다"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 유새슬 기자 | 2020-10-21 09:19 송고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0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CCMM빌딩의 한 식당에서 열린 상임고문단 회의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0.10.20/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21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라임·옵티머스 사태에 대해 수사지휘권을 발동한 것과 관련 "국민이 납득하게 하려면 특검 외에는 다른 방법은 없다"며 특검 도입을 촉구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이 사건은 시일이 흘렀음에도 별다른 수사 성과를 내지 못하다가 (추 장관이) 김봉현이라는 피의자의 서신 하나를 가지고 상당한 혼란을 다시 일으키지 않나 생각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검찰은) 법률에 따라수사에 전념해야 할 사람들인데 정부 검사가 따로 있고 비정부 검사가 따로 있는 것처럼 이런 소리가 들리고 있다"며 "나아가서 어떤 검사는 장관 편이고, 어떤 검사는 그렇지 않다는 이런 것이 신문을 장식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이런 상황에서 법무부 장관이 수사 지휘권을 발동해 이 사건을 지휘한다고 해서 과연 객관적인 수사가 이뤄질지에 대해 믿는 사람은 거의 없다고 생각한다"며 "대통령은 지금 검찰총장과 법무부 장관 사이에 벌어지는 갈등 구조를 임명권자로서 왜 그렇게 방관하고 계시는지 잘 이해되지 않는 상황이다. 대통령은 특검을 통해 이 사건이 명백하게 밝혀질 수 있도록 지시를 내려달라"고 강조했다.


jrkim@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