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박수현 "난 빈털터리, 옵티 투자?…아내가 '딴 주머니 찼냐'고 묻더라"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2020-10-20 10:22 송고 | 2020-10-20 21:30 최종수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