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오픈마인드' 박해미 "21세 아들에게 피임 제대로 하라며 콘돔 줬다"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2020-10-20 09:57 송고 | 2020-10-20 20:40 최종수정
박해미 배우© News1

배우 박해미가 아들에 대한 특별한 애정을 밝히며 시원시원한 성교육 방식에 대해 밝혔다.

지난 19일 방송된 SBS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강호동의 밥심'에서는 배우 박해미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박해미는 최근 밥심을 잃었다며 "요새 사는 게 힘들다"고 털어놨다. 이어 박해미는 연극부터 유튜브 활동까지 장르를 불문한 새로운 도전에 대한 부담감을 털어놓으며 본격적인 이야기를 시작했다.

박해미는 유튜브 활동을 통해 팬들과의 소통을 시작하려는 이유에 대해 "이미지가 좀 세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과거 드라마 '하늘이시여'를 통해 강렬한 악역 연기를 선보였던 박해미는 이후, 편견과 오해가 더해져 '센 이미지'가 굳어졌다고.

이어 박해미는 2년 전 세간을 떠들썩하게 만들었던 전 남편의 음주운전 사건을 언급하며 "끔찍하다. 실시간 검색어에 올라가는 것 자체가 트라우마다"라고 밝히며 안타까움을 안겼다.

이어 박해미는 아들과 감내해야 했던 고통에 대해 "우리 고통은 아무것도 아니다"라고 전하며 자신의 보호자가 돼준 아들에게 미안함과 고마움을 털어놨다. 그때 박해미의 아들이자 뮤지컬배우로 활동 중인 황성재가 깜짝 등장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황성재는 임영웅의 '이제 나만 믿어요'를 열창하며 등장했고, 그의 등장에 박해미가 울음을 터뜨리며 시선을 모았다. 박해미는 눈물에 대해 "그동안 많이 참아오다가 갑자기 살짝 나왔다. 아들한테 많이 의지했나 봐"라며 속마음을 드러냈다.

한편 외로움을 느끼고 사랑을 꿈꾼다는 박해미는 "둘이 더 외롭다"며 "내가 경험해보지 않았냐"라고 물었다. 그러면서 "나는 울타리 안에 있는 걸 좋아하는데, 현재는 울타리가 사라졌다"고 말했다. 하지만 박해미는 "지금은 아들이 커서 이제는 보호자 노릇까지 해준다"며 애정과 신뢰를 표했다.

또 박해미는 아들 성재가 "영화를 보다 키스신이 나오면 '키스하고 싶다', 좋은 여자 생기면 나도 저렇게 키스하고 싶다는 얘기를 한다"며 "그럼 나는 아들에게 '부럽다 너는, 꿈이라도 꿀 수 있지'라고 말한다"며 조금 특별한 모자 간의 대화 내용도 공개했다.

더불어 박해미는 "아들에게 여자친구와 관계가 깊이 갈 것 같으면 걱정돼서 '피임 제대로 하자'고 말하면서 어디서 주워온 콘돔을 갖다 준다"라고 털어놔 다시 한번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를 듣던 김신영은 "우리 때와는 다르다"며 "우리는 대중매체로 성교육을 배웠다. 예전에 '산딸기' '애마부인' 안봤냐"고 물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박해미 아들 황성재는 올해 나이 21세로, 현재 뮤지컬 배우로 활동 중이다.




khj80@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