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성북구 주부들, 환경·전통시장 살리기에 팔 걷고 나서

(서울=뉴스1) 허고운 기자 | 2020-10-19 16:07 송고
성북구 새마을부녀회원들과 이승로 성북구청장이 13일 길음전통시장에서 일회용품 사용자제 캠페인을 실시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성북구 제공)/뉴스1© News1

서울 성북구 새마을부녀회가 전통시장 일대에서 일회용품 사용자제 및 장바구니 권장 캠페인을 실시하며 환경과 전통시장 살리기에 적극 나섰다.

19일 성북구에 따르면 새마을부녀회는 각 동 대표 20여명이 나서 길음시장 등 전통시장 일대에서 폐비닐 분리배출과 비닐류 사용 자제 등 환경보호를 위한 생활 속 실천 사례를 시민들에게 알리고 있다.

부녀회원들은 또 폐현수막을 재활용해 만든 장바구니를 시장 방문객과 상인들에게 나눠주며 환경보호에 대한 관심뿐 아니라 전통시장을 애용해 달라고 당부하고 있다.

재활용 장바구니를 받은 한 주민은 "비닐이 환경오염의 주요원인이라는 것을 알고 있으면서도 장바구니를 챙기는 것을 깜빡해서 자주 이용하게 되는 것 같다"며 "일회용품 사용을 자제하겠다"고 말했다.

조영남 부녀회장은 "환경오염에 대한 경각심을 갖고 장바구니 사용 캠페인 등 일상에서 쉽게 실천할 수 있는 작은 행동부터 공유하면서 꾸준히 활동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이승로 성북구청장도 전통시장을 찾아 부녀회원들을 격려했다. 그는 "환경보호를 위한 시민 개개인의 관심과 실천이 중요한 시점에서 부녀회원들의 노력이 45만 구민의 환경사랑 동참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hgo@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