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미우새' 유진 "기태영과 연애할 때 방귀 텄다"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2020-10-18 21:33 송고 | 2020-10-18 22:29 최종수정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배우 유진이 '미우새' 어머니들과 부부 사이 방귀 예절에 관해 얘기를 나눴다.

18일 오후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는 유진이 스페셜 MC로 출연했다.

유진의 등장에 엄마들은 "실물이 더 예쁘다" "인형 같다" "누가 애 둘 엄마라고 하느냐"며 감탄했다. 유진은 첫째 로희와 둘째 로린에 대해 "딸들은 아빠를 더 닮은 것 같다"라고 말했다. 첫째보다는 둘째가 유진의 외모나 성격을 닮았다고 덧붙였다. 신동엽은 "첫째가 똑똑하고 말도 잘하던데"라고 하자 유진은 "아빠를 닮았다. 아빠가 같이 살아보니 똑똑한 사람이더라"라며 남편 기태영을 칭찬했다.

서장훈은 유진이 기태영과 방귀를 텄다는 게 맞냐고 물었다. 유진은 "연애할 때 다 텄던 것 같다. 친해지고 만나다 보니 자연스럽게 하게 됐다"라며 "오히려 기태영이 더 조심스러워한다. 저는 화장실을 쓸 때 문을 안 잠그는데 남편은 문을 잠근다"고 말했다. 홍진영 어머니는 "부럽다. 우리는 아직도 안 텄다. 불편할 때가 많다"고 말했다. 김희철 어머니도 "요새는 텄다. 65살에 텄다. 하지만 아직도 편하지 않다"라고 했다.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