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박능후 "생활·방역 균형 잡을 시점, 소비할인권 방역 소홀 아냐"(상보)

경제적 타격 큰 중소 자영업자·국민 정신건강 고려한 조치
거리두기 1단계 상황·의료체계 감당 가능한 수준으로 평가

(서울=뉴스1) 음상준 기자, 김태환 기자 | 2020-10-18 17:19 송고 | 2020-10-18 17:21 최종수정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18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이날 박 장관은 “그간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에 따라 피해가 컸던 업종을 지원하고 침체된 서민경제를 회복하기 위해 그동안 중단됐던 소비 할인권 지원사업을 조심스럽게 재개하고자 한다”면서 “방역 측면에서 안전하고 관리가 용이한 부분부터 단계적으로 재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2020.10.18/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방역당국은 오는 22일부터 11월 초까지 박물관과 미술 전시, 공연, 체육 분야에 소비 할인권을 단계적으로 적용하는 정책 취지에 대해 중소 자영업자를 고려하고 생활과 방역의 균형을 잡아야 할 시점으로 판단했기 때문이라고 18일 밝혔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이날 온라인 정례브리핑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를 유지한 두 달 동안 경제 분야, 특히 중소 자영업자들이 많이 어려웠다"며 "생활과 방역이 균형을 잡아야 할 시점이 왔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 측면에서 볼 때도 장기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대처하면서 정신적으로나 심리적으로 많은 부담감을 가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박능후 1차장은 "이번 소비쿠폰은 문화 분야에 집중됐다"며 "국민들이 정신적인 휴식을 취하면서 문화적인 여가를 즐길 수 있기를 바라는 정신건강 측면을 강조하는 소비쿠폰"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현재 코로나19 상황을 안정적으로 관리·유지하면서 소비쿠폰을 드리는 것"이라며 "확진자 규모는 방역당국이 준비하고 있고 의료체계로 충분히 대응할 수 잇는 범위와 수준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박능후 1차장은 "거리두기 1단계를 적용한지 1주일이 흘렀고, 그동안 보류한 소비쿠폰의 재발행을 준비하고 있다"며 "이것이 어떤 메시지인지 의문을 가지는 국민도 있을 수 있으나, 결코 방역수칙을 소홀히 하거나 방역의무를 열심히 하지 않겠다는 뜻이 아니"라고 거듭 강조했다.

박능후 1차장은 "방역의 큰 틀이 생활과 방역 또는 방역과 경제를 어떻게 조화시켜 가는 게 기본적인 준칙 중 하나"라며 "가능한 한 경제를 덜 손상시키거나 온전하게 지키면서, 방역도 제대로 하겠다는 게 정책적인 기본 방향"이라고 강조했다.

정부는 오는 22일터 박물관은 온라인(문화N티켓) 예매 시 최대 3000원까지 40%를 할인(1인 5매 한도)하며, 미술 전시는 온라인 예매(1인 4매 한도) 및 현장 구매(월 1인 6매 한도)할 때 1000원~3000원까지 할인한다. 미술 전시 온라인 예매는 문화N티켓, 멜론티켓, 인터파크티켓, 위메프, 티켓링크를 이용하면 된다 . 현장 구매는 27일부터 적용한다.

공연은 22일부터 온라인 예매처를 통해 예매할 경우 1인당 8000원을 할인(1인 4매 한도)하며, 24일부터 사용할 수 있다. 온라인 예매는 네이버N예약과 멜론티켓, 옥션티켓, 인터파크티켓, 예스24티켓, 티켓링크, 하나티켓, SK플래닛을 사용하면 된다.

영화는 오는 28일부터 각 영화관 온라인 예매처(홈페이지 또는 애플리케이션)를 통해 예매 시 1인당 6000원을 할인(1인 2매 한도)한다. 이 영화표는 30일부터 사용할 수 있다. 체육시설은 카드사별 당첨자가 11월 2~30일 8만원 이상 사용하면, 3만원을 환급해준다. 환급은 캐시백 또는 청구할인 방식이다.

방역적으로 위험성이 여전히 높은 숙박과 여행, 외식 등 3개 분야는 이번 소비 할인권 지원사업에 포함되지 않았다. 중대본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상황을 고려해 재개 시기를 검토할 예정이다.

소비 할인권을 사용되는 시설 사업자는 인원 제한 및 마스크 착용, 방역 소독 등 핵심 방역수칙 준수 의무를 지켜야 한다. 소비자 역시 방역수칙 준수에 동의할 때만 할인권을 발급한다.


sj@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