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정치일반

이재오가 뭐라했기에 진중권 "(살다 살다) 이재오 말에 처음으로 동의"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2020-10-18 09:33 송고

이재오 국민의힘 상임 고문.  © News1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자신이 이명박(MB) 전 대통령 최측근인 이재오 국민의힘 상임고문 말에 동의하는 세상이 올 줄 미처 몰랐다며 무릎을 탁하고 쳤다.

진 전 교수는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분(이재오) 말에 처음 동의해 본다"며 이 고문 요구대로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은 자체 진상조사위원회를 꾸려 라임 옵티머스 게이트 연루설을 정면돌파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그는 "위기보다 중요한 것이 그것을 처리하는 방식으로 올바른 방식으로 처리하면 위기가 외려 기회가 될 수도 있다"며 특검을 외칠 것이 아니라 자체 조사에 나서 잘잘못을 가려내 뽑아낼 것을 뽑고 엎드릴 일이 있다며 엎드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이 고문은 17일 "부패한 정부여당을 공격할수록 야당은 깨끗해야 한다"며 "그 어떤 비리도 야당에 발 못붙이게 해야지 그렇지 않으면 당은 망하고 재보선이고 대선이고 뭐고 없다"고 국민의힘 일부의 라임 옵티머스 사태 연루설을 스스로 파헤쳐 국민께 내보일 것을 촉구했다.

이 고문은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야당대표 최측근인 검사장 출신 야당 정치인에게 수억원을 건넸으며 이 정치인이 우리은행 로비를 시도했다'고 주장한 부분과 관련해 "시중에 떠도는 말이 사실이라면 황교안 대표시절 영입한 (검사장 출신이자 현재 도당위원장인 A씨다)"며 "A씨는 돈을 받았다면 변호사 수임료인지 로비자금인지 분명하게 밝히고 김종인 비대위는 즉각 자체 진상조사를 해 고발 할일이 있으면 하는 등 선제조치를 해야한다"고 요구했다.

그렇지 않고 "우물쭈물 하면 권력형 비리게이트를 덮으려는 여당의 엎어치기에 당할 수있다"고 경고했다.


buckbak@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