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국민의힘, 민주당 증인 채택 거부에 '국민국감'으로 '맞불'

오늘 공무원 피살사건 '단독국감'…이래진씨 참석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 유경선 기자 | 2020-10-18 06:05 송고
북한에 의해 피격 사망한 해양수산부 공무원 이씨(47)의 친형 이래진씨(55)가 14일 오후 인천시 연수구 해양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던 중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받은 편지를 공개하고 있다.2020.10.14/뉴스1 © News1 정진욱 기자

국민의힘은 오는 18일 서해상에서 실종된 뒤 북한군에 살해된 공무원의 친형 이래진씨 등이 참석하는 '국민 국감'을 개최한다.

더불어민주당이 국회 국방위원회 등에서 공무원 피격 사건과 관련된 국정감사 증인 채택을 거부하자 차선책으로 단독 국감을 개최하는 셈이다.

정식 국정감사가 아니라 상임위원회 회의장을 사용하거나 공식적인 회의 기록을 남기지는 못하지만, 간담회 형식의 '국민 국감'을 통해 공무원 피격 사건의 진실과 북한의 실상의 국민에게 직접 알리겠다는 것이 국민의힘이 '국민 국감'을 기획한 의도다.

국민의힘은 애초 '국민 국감'을 추미애 국방부 장관 아들의 휴가 특혜 의혹, 서해상 실종 공무원 피살 사건에 대한 '투 트랙 국민 국감'으로 진행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추 장관 아들 의혹과 관련된 당직사병 현모씨, 이철원 예비역 대령이 증인 출석을 거절하면서 '국민 국감'은 피살 공무원 측 증인만 참석한 가운데 진행될 예정이다.

이날 '국민 국감'에는 피살 공무원의 친형인 이래진씨가 참석한다. 또 A변호사, B박사 등은 전문가 자격으로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의힘 핵심 관계자는 17일 뉴스1과 통화에서 "현씨랑 이 대령 등은 검찰 조사를 받고 있어 여야가 합의해 청문회 또는 국정감사 증인으로 나오는 것은 가능하지만, 야당에서 하는 국민국감에 참석하는 것은 부담이 큰 것 같다"며 "국감 증인 채택 문제는 여야 원내대표가 계속 논의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 월요일에 결론이 날 것"이라고 말했다.


yos5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