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영화

[N리뷰] '돌멩이', 편견 때문에 고립된 '8살 어른'의 수난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2020-10-15 14:00 송고
'돌멩이'스틸 컷 © 뉴스1

*영화의 주요 내용을 포함한 스포일러가 있을 수 있습니다.

살다보면 많은 것들에 대해 편견을 갖게 된다. 장애인에 대해, 여성이나 남성에 대해, 노인에 대해…편견의 사전적 의미는 '공정하지 못하고 한쪽으로 치우친 생각'이다. 이 한쪽으로 치우친 생각은 각자의 입장이 다른 데서 나온다. 우리 모두는 인간이기 때문에 자신이 아닌 다른 모든 존재에 대해 편견을 갖는 것이 가능하다. '돌멩이'는 편견의 사각지대에서 궁지에 몰리게 된 한 남자의 이야기를 통해 편견의 무서움에 대해 이야기 한다.

15일 개봉하는 '돌멩이'(감독 김정식)는 8살 마음을 가진 어른 석구가 성폭행범으로 몰려 받는 수난을 통해 생각할 거리를 던져누느 드라마 장르 영화다. 지적 장애를 갖고 있는 남자의 순수한 내면을 실감나게 그려낸 김대명의 연기력이 돋보였다.

주렁주렁 감이 열려있는 어느 시골집 안방에서 주인공 석구(김대명 분) 눈을 뜬다. 급하게 옷을 입고 서툰 모양으로 얼굴에 크림을 바른 후 집안의 닭장에서 달걀 몇 개를 챙긴 석구는 자전거를 타고 집을 나선다. 이웃집 앞에 달걀을 나눠주고 동네 유치원생들의 등교까지 배웅하는 그의 모습은 한없이 해맑다.

석구는 8살 마음을 가진 30대 청년이다. 어린 시절부터 동네 사람들의 돌봄을 받고 살아온 그는 부모님이 돌아가신 후 홀로 마을 정미소를 운영하며 살아가고 있다. 석구의 주변에는 석구를 도와주는 사람이 많다. 석구를 자식처럼 아끼는 성당 노신부(김의성 분)부터 매번 자신들의 모임에 석구를 끼워주는 또래 친구들까지 지적으로 어린 석구가 홀로 살아갈 수 있는 버팀목이 돼준다.

그런 석구의 삶에 변화를 일으키는 존재가 등장한다. 마을 근처 쉼터에서 지내는 당돌한 가출소녀 은지(전채은 분)다. 석구는 마을 잔치에서 소매치기로 오해를 받은 은지를 대신해 범인을 잡는 데 일조하고 두 사람은 나이와 정신연령의 차이를 극복하고 친구가 된다. 누구보다 서로를 잘 이해하는 석구와 은지지만 두 사람의 관계가 가까워질수록 이를 바라보는 주변인들의 눈은 불편하다. 마음안 어릴 뿐 몸은 어른이나 마찬가지인 석구와 어디로 튈 지 모를 질풍노도 시기인 은지의 조합은 마치 시한폭탄처럼 여겨진다.

그러던 중 사건이 발생한다. 한 밤 중에 쉼터로 돌아오지 않는 은지를 찾기 위해 나섰던 쉼터 원장 김선생(송윤아 분)이 은지가 석구에게 성폭력을 당하는 듯한 장면을 목격하게 된 것. 석구는 정미소에서 감전돼 쓰러진 은지를 어찌할 줄 몰라 자신의 방에 데려온 것이었지만 김선생의 눈에는 성폭행 시도로 보였고, 석구는 그로 인해 신고를 당하고 재판까지 받게 된다.

정신이 온전치 못해도 죗값을 받아야 한다는 김선생의 입장과 오랫동안 봐온 석구를 위해 선처를 베풀어야 한다는 노신부의 입장이 부딪치는 가운데, 정작 사건의 실체는 수면 아래로 가라앉는다. 진실을 얘기해줄 수 있는 사람이 없기 때문이다. 석구는 의사소통이 쉽지 않은 장애를 갖고 있고, 은지는 나쁜 기억을 지워버리는 정신과적 병을 앓고 있으며 유일한 목격자인 김선생은 석구가 은지의 몸에 손을 대는 것만 봤다.

한순간에 성범죄자가 된 석구는 그토록 다정했던 이웃들의 외면 속에서 점점 더 외톨이가 돼간다. 자신을 따돌리는 친구의 치킨집에 돌멩이를 던져 보아도 돌아오는 것은 욕설과 싸움 뿐이다. 홀로 남은 석구가 할 수 있는 유일한 놀이는 호숫가에서 물수제비를 던지는 것이다. 

'돌멩이'는 편견이 가져올 수 있는 비극을 그리 어둡지 않은 톤으로 그려냈다. 가을 시골 풍경의 아름다움과 편견 속에 고립된 한 연약한 존재의 대비가 여운을 남긴다. 무엇보다 김대명의 연기가 돋보인다. 문장으로 이어지는 대사 하나 없이, 극변하는 상황에 반응하는 석구의 내면을 섬세하게 그려냈다.

아쉬운 점이 있다면 주인공 석구가 겪는 사건들이 그다지 그럴듯해 보이지 않는다는 점이다. 지적장애를 갖고 평생 살아온 8살 마음의 남성이 실제 성범죄가 아닌 성범죄의 정황이 있었다는 이유 만으로 30년 넘게 살아온 마을에서 따돌림에 가까운 배척을 당하고, 끝내 누명을 벗지 못한 채 고립돼 가는 과정은 작위적이게만 느껴진다. 사건의 실체는 무엇이었을지, 이성적인 판단을 하는 사람이 단 한 명도 존재하지 않기 때문에 이야기의 전개 과정 자체에 의문을 품지 않을 수 없다. 한마디로 핍진성(문학 작품에서, 텍스트에 대해 신뢰할 만하고 개연성이 있다고 독자에게 납득시키는 정도)이 부족하다.

아쉬움이 있지만 그럼에도 '돌멩이'가 던지는 주제의식은 묵직한 여운을 남긴다, 주인공 김대명, 송윤아, 김의성 등 배우들의 반전 연기를 보는 것에도 재미가 있다. 러닝 타임 106분. 15일 개봉헀다. 


eujenej@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