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N컷] '내가예' 임수향·지수·하석진, 아슬아슬한 진실 게임 예고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2020-10-14 08:26 송고
MBC '내가 가장 예뻤을 때' © 뉴스1
'내가 가장 예뻤을 때' 임수향, 지수, 하석진이 서로를 향한 거침없고 파격적인 진실게임으로 안방극장을 휩쓸 예정이다.

MBC 수목드라마 '내가 가장 예뻤을 때'(연출 오경훈 송연화, 극본 조현경, 이하 '내가예')는 한 여자를 동시에 사랑하게 된 형제와 그 사이에서 알 수 없는 운명에 갇혀버린 한 여자의 가슴 아픈 사랑 이야기. 엇갈린 네 남녀 오예지(임수향 분), 서환(지수 분), 서진(하석진 분), 캐리 정(황승언 분)의 벗어날 수 없는 운명과 진정한 사랑의 무게를 그린다.

14일 공개된 스틸에는 서로의 진심과 마주한 임수향(오예지 역), 지수(서환 역), 하석진(서진 역)의 엇갈린 표정이 담겨 궁금증을 유발한다. 위기를 맞은 하석진과 이로 인한 임수향의 선택에 이목이 쏠리는 상황.

그런 가운데 지난 13회 방송에서 오예지는 캐리 정의 벼랑 끝 폭주에 맞서 카리스마 넘치는 맞대응으로 그녀를 쥐락펴락하며 짜릿한 카타르시스를 안겼다. 특히 서진에게 지칠 대로 지친 오예지는 "당신하고 사는 거 더 이상 행복하지 않아. 노력 그만 할래. 나 지쳤어. 오지 않는 당신을 기다리느라 지쳤고 망가져서 돌아온 당신 눈치 보느라 지쳤고 이제야 알게 된 당신 배신에 지쳤어. 나 보내줘. 나도 당신 놓아 줄게"라며 이혼을 요구, 오예지가 어떤 선택을 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공개된 사진에는 삼각 로맨스의 결정적 터닝포인트를 맞이한 임수향, 지수, 하석진의 모습이 담겼다. 세 사람의 표정에서 수많은 감정이 스친다. 임수향은 자신의 진짜 행복을 찾기로 마음먹은 듯 그 어느 때보다 단호한 표정이 심상치 않은 파장을 예고한다.

그런 임수향과 달리 위기에 몰린 하석진은 충격을 받은 얼굴. 온갖 변명으로 임수향을 기만했지만 그녀만은 자신을 버리지 않으리라 철썩 같이 믿었던 하석진이기에 앞으로 펼쳐질 그의 행보가 궁금증을 자아낸다. 특히 모든 상황을 지켜보는 지수의 혼란과 고뇌는 더 깊어진 듯 급속하게 냉각된 관계 변화를 예고, 앞으로의 전개에 궁금증을 더한다. 과연 임수향, 지수, 하석진이 마주한 진실과 선택은 무엇일까.

제작진은 "14일 날 선 진실게임을 통해 임수향, 지수, 하석진 관계에 결정적 터닝포인트가 찾아올 것"이라며 "서로를 향해 그동안 쌓이고 변화해온 감정이 응축, 최고조의 감정신이 펼쳐질 것이니 놓치지 말고 지켜봐 달라"고 해 기대를 당부했다.

한편 '내가 가장 예뻤을 때' 15회는 14일 오후 9시20분에 방송된다.


breeze52@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