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중기ㆍ창업

유한킴벌리-육군, 파주 자연훼손 지역에 '우리강산 푸르게 숲' 조성

30년 동안 이산화탄소 200톤 상쇄 효과

(서울=뉴스1) 조현기 기자 | 2020-10-13 11:10 송고
(자료제공=유한킴벌리) © 뉴스1

유한킴벌리는 육군, 평화의숲과 함께 분쟁과 갈등으로 자연훼손이 많은 지역에 숲 복구활동을 시작한다고 13일 밝혔다.

숲이 조성되는 곳은 파주 법원읍 직천리 일대의 군부대 주변으로 생태적으로 훼손이 심각하고, 외래종으로 인해 토종 식생이 위협받고 있는 지역이다.

유한킴벌리는 이곳에 소나무, 메타세콰이어, 이팝나무, 진달래 등 올해 6500여그루를 심을 예정이다. 계획대로 숲이 조성될 경우 30년 동안 약 200톤의 이산화탄소를 상쇄하는 효과가 있다.

한편 유한킴벌리는 한반도의 생태복구를 위해 북부지방산림청, 생명의숲과 함께 지난 2014년부터 DMZ 일원에 나무를 심어 왔다. 현재 강원도 산불지역 숲 복구활동도 진행 중이다. 


chohk@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
    nfif 포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