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홍석천 "중학생 때 300명과 성관계 뜬소문…농담이 진담으로 기사화"

'무엇이든 물어보살' 12일 방송 출연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2020-10-13 09:55 송고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 뉴스1
방송인 홍석천이 자신을 둘러싼 뜬소문(루머)에 대해 언급했다.

지난 12일 오후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홍석천이 출연해 자신을 둘러싼 루머에 대해 언급하며 루머가 생겨나게 된 경위를 해명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홍석천은 과거 한 대학교에서 강의를 했던 일화를 소개하며 "질의응답 시간에 어떤 학생이 '이상형이 어떤 스타일이냐'라고 얘기해서, 마침 영화 '300'이 한창 히트칠 때여서 '300명의 멋진 남자들이 다 윗옷을 벗고 달려들고 창 들고 오는데 난 그게 너무 좋더라'라고 말한 적이 있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농담으로 한 얘기니깐 막 웃었다"라며 "그러다 마지막 쯤에 한 학생이 '여태껏 성관계를 몇 번 해봤냐'고 물었다"라고 설명했다. 홍석천은 "다른 친구들이 야유하고 그 친구가 민망해하길래 난 또 재밌게 '앞에 300을 들었으니깐 그럼 그냥 300명이라고 할까'라고 농담했고, 다들 막 웃었다"라고 얘기했다.

홍석천은 "근데 그날 그 자리에 인턴기자 한 분이 와서 그걸 기사로 썼다"라며 "제가 중학교 때 정체성에 대해 고민이 있었다라고 얘기했는데 그걸 짜깁기해서 '중학교 때 300명과 성관계' 이렇게 썼더라"라고 밝혔다. 

홍석천은 "그래서 그거를 이걸 믿을 사람이 있겠나 했는데 다 믿더라"라며 "우리 가족들 얘기도 하고 그러는데 너무 안타까웠다"라고 씁쓸한 표정을 지어 안타깝게 했다.




taehyun@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