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영화

하니 첫 영화 '어른들은 몰라요' 부국제 초청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2020-10-12 08:57 송고
안희연/사진=써브라임 아티스트 에이전시 © 뉴스1
그룹 EXID 출신 배우 안희연(하니)이 주연을 맡은 영화 '어른들은 몰라요'가 부산에서 첫 선을 보인다.

12일 소속사에 따르면 '어른들은 몰라요'는 제 25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한국영화의 오늘-비전 섹션'에 월드프리미어로 초청받았다.

'어른들은 몰라요'는 힘겹게 살아가는 18세 여고생 세진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로, 독립영화 '박화영'의 각본, 감독, 제작을 맡았던 이환 감독의 차기작으로 제작 단계에서부터 관심을 모았던 작품이다.

웹드라마 '엑스엑스(XX)'와 시네마틱드라마 'SF8-하얀까마귀'를 통해 배우로서의 입지를 다져가고 있는 안희연이 자신의 첫 영화 '어른들은 몰라요'를 통해 보여줄 또 다른 모습에 기대가 모아진다.

한편 안희연은 카카오M 오리지널 디지털 드라마 '아직 낫 서른'에 '이란주' 역으로 캐스팅돼 촬영 중이다.


seunga@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