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N시청률] '신서유기8' 첫방, 5.3%…新 '흥부전'으로 성공적 귀환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2020-10-10 10:34 송고
'신서유기8'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tvN '신서유기8-옛날 옛적에'(연출 나영석, 박현용, 이하 '신서유기8')가 성공적인 귀환을 알렸다.

지난 9일 오후 9시10분 처음 방송된 tvN '신서유기8'가 화려한 서막을 올렸다. 1회 시청률은 전국 가구 기준 평균 5.3%, 최고 6.2%를 기록했다. tvN 타깃인 남녀 2049 시청률은 전국 평균 4.9%, 최고 5.6%로,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 IPTV 위성 통합 유료플랫폼 기준 지상파 포함 전 채널 동시간대 1위를 차지하는 기염을 토했다.

이날 방송은 강호동 이수근 은지원 규현 송민호 피오의 여전한 수다 열전으로 시작됐다. 이들은 만나자마자 지각, 몰래카메라, 멤버 근황 등 빠른 화제 전환과 티키타카로 큰 웃음을 선사했다. 은지원을 놀리려다 뜻밖의 사과에 당황한 멤버들이 오히려 은지원을 두둔하며 투닥투닥 케미스트리를 선보여 웃음을 부르기도 했다.

지리산 기슭에서 각각 '흥부전' 캐릭터로 분한 이들은 역전된 관계성으로 또 한번 큰 웃음을 유발했다. 멤버들의 가차없는 몰아가기로 흥부 아들 분장을 하게 된 강호동은 적극적인 복수극에 나서 역대급 반전 캐릭터를 선보였다. 

흥부 아들의 범접할 수 없는 기세에 흥부(송민호)와 놀부(피오)가 존댓말을 쓰는가 하면, 놀부 부인으로 분한 규현은 “흥부가 가난한 게 합의금 내주다 그런 것”이라고 말해 웃음을 불렀다. 박씨 의상을 버거워 하는 이수근과 왜인지 화나 있는 '은그리버드' 제비 은지원도 웃음 포인트였다. 이들은 '흥부전' 메인 캐릭터 흥부와 놀부를 압도하는 포스로 '신(新) 흥부전'을 완성하며 폭소를 자아냈다.
 
처음 공개된 '신서유기' 신상 게임도 많은 화제를 모았다. '신서유기'는 매 시즌 고깔 게임, 이어 말하기 등 다양한 게임으로 '신서유기' 게임 열풍을 부른 바 있다. 야심차게 공개된 신상 게임 '붕붕붕 게임'과 'SNS 챌린지' 게임은 멤버들을 뒤집어 놓은 것은 물론 시청자들의 환호까지 자아냈다. 

특히 캐릭터 선정을 위한 '붕붕붕 게임'에서는 자타공인 게임 왕 이수근과 송민호가 부진하는 모습을 보여 폭소를 불렀다. 이후 'SNS 챌린지' 계란 깨기 게임에서는 자칭타칭 '옛날 사람' 강호동과 은지원이 현저하게 느린 스피드로 박빙의 승부를 선보이며 웃음을 선사했다. 이어진 하모니카 챌린지 또한 은지원의 1초컷 탈락 등 많은 에피소드를 탄생시키며 큰 웃음을 자아냈다.

'신서유기8'만의 위트도 빛을 발했다. 언택트 시대에 어울리면서도 숨은 맛집을 공개하겠다던 제작진이 준비한 것은 바로 '신서유기8' 자급자족 맛집이었다. 한 장소에서 맛집과 숙소를 모두 만나볼 수 있게 만든 것. 이에 속아 버스를 타고 같은 장소로 되돌아온 멤버들은 "지리산이 크다고 들었는데 어째 똑같아 보인다"라며 황당해 했지만 이내 육전, 감자전에 열광하며 게임에 임했다. 

시청자들은 "언택트 시대 최고의 로케이션" "지금 붕붕붕 게임 따라하는 중" "세계관 파괴 너무 웃기다" "일주일 언제 기다리냐" 등 뜨거운 호응을 보내고 있다. 이날 '신서유기8'은 시작과 함께 포털 사이트 검색 순위 상위권에 오르는 등 여전한 화제성을 보여줬다.

웃음 속에 첫 방송을 마무리한 가운데 16일 펼쳐질 2회에서는 본격 '랜선 미식회'가 펼쳐질 예정이다. '신서유기8' 제작진은 "시간이 지날수록 멤버들의 '케미'가 더 단단해질 것이다, 훨씬 재미있는 이야기와 게임들이 준비돼 있으니 많은 기대 부탁 드린다"라고 밝혔다.

'신서유기8'은 매주 금요일 오후 9시10분 방송된다.


eujenej@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