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박능후 "리베이트 점점 더 교묘해지고 새로워져, 감시·감독 강화"

[국감브리핑]서영석 의원 "변종 리베이트 오히려 늘었다"

(서울=뉴스1) 음상준 기자, 이영성 기자, 김태환 기자, 이형진 기자 | 2020-10-08 10:47 송고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8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의사에게 제공하는 리베이트(뒷돈)가 줄어들었지만, 그 방식은 더 교묘해지고 새로운 방식으로 진화해 감시·감독을 강화하겠다는 뜻을 밝혔다./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8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의사에게 제공하는 리베이트(뒷돈)가 줄어들었지만, 그 방식은 더 교묘해지고 새로운 방식으로 진화해 감시·감독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박능후 장관은 이날 복지위의 보건복지부 및 질병관리청 국감에서 리베이트 관행을 지적하는 서영석 더불어민주당 의원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서영석 의원은 "리베이트 쌍벌제 등으로 제약사와 의사 간 리베이트 제공이 많이 줄었다"면서도 "반면 변종 리베이트는 오히려 늘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공정경쟁규약에 따른 학술대회 기부금과 제품 설명회 등 경제적 이익 제공을 통한 합법적 지원이 리베이트 우회 통로로 이용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제약사와 도매업체의 의약품 판매 촉진을 위한 일정액의 매출 할인제, 의약품 영업대행사(CSO)를 통한 방식도 있다"며 "연구비를 지원하는 형태, 회식과 골프 등 다양한 통로를 통해 리베이트 근절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박능후 장관은 "현재 리베이트 의심 징후가 신고되면 즉각적으로 조사한다"며 "검찰과 함께 수사에 동참한 결과 리베이트가 줄었다"고 답변했다. 그러자 서영석 의원은 "지출보고서 누락, CSO 허가제 도입 등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박능후 장관은 "좋은 제안 감사하다"며 답했다.


sj@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