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국제 > 미국ㆍ캐나다

FDA 백신 승인조건 강화하려 하는데 백악관이 방해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 2020-10-06 15:01 송고
미 메릴랜드주 화이트 오크에 위치한 미 식품의약국 본부. © 로이터=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긴급사용승인 조건을 엄격화하자는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제안에 백악관이 반대하고 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매체에 따르면 FDA는 2주 전 전보다 엄격한 백신 승인 지침을 백악관 예산관리국(OMB)에 제출했지만 마크 메도스 백악관 비서실장의 허가를 받지 못했다.

새 지침을 공개하게 되면 내달 3일 미국 대통령선거 전까지 코로나19 백신의 긴급 사용승인이 어려워지기에 백악관 고위 관리들이 이를 막아섰다는 게 NYT의 설명이다.

이번 지침에는 백신 임상시험에 참여한 자원자들의 최종 투여 후 경과를 약 2개월간 지켜본다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사실상 승인 시기를 올 연말로 미루는 내용이다.

이에 FDA는 백신의 긴급사용승인 기준을 강화하기 위한 다른 방법을 모색하고 있다.

FDA는 이르면 이번 주중 외부 전문가 위원회의 도움을 받아 백신 승인 기준을 공유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미 바이오산업협회(BIO)는 앨릭스 에이자 미 보건복지부 장관에 서한을 보내 "국민들이 FDA의 과학적이고 엄격한 승인 절차를 전폭적으로 믿을 수 있어야 한다"며 새 지침의 공개를 촉구했다.


pasta@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