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전북

완주군-문화도시지원센터, 지역문화 안전망 구축 논의

8일 오후 4시 문화예술회관서 토론회 개최

(완주=뉴스1) 김동규 기자 | 2020-10-06 14:30 송고
전북 완주군이 지역문화의 안전망 구축을 위해 머리를 맞댄다./뉴스1

전북 완주군이 지역문화의 안전망 구축을 위해 머리를 맞댄다.

완주군은 문화도시지원센터와 함께 오는 8일 오후 4시 문화예술회관에서 ‘지역문화 위기 대응체계 구축을 위한 완주문화민회’를 공동개최한다고 6일 밝혔다. 완주군과 전문가, 유관기관, 예술인, 문화공동체들이 함께 지역문화 안전망 구축에 대해 논의한다.

문화도시지원센터가 8개월 넘게 진행한 현장진단과 토론, 연구조사를 통해 도출된 문제의식과 결과를 공유하고 논의하는 자리다.

장세길 전북연구원 연구위원이 ‘지역문화 위기 대응체계 구축 및 실행 방향’에 대한 발제한다.

토론에는 권순석 문화컨설팅 바라 대표, 김성석 예술인, 김언경 문화공동체 아리아리 대표, 김주영 완주미디어센터 센터장, 김춘만 완주군 행정지원과장, 왕미녀 완주군 문화관광과장, 유의식 완주군의원, 윤소영 한국문화관광연구원 문화정책연구실장, 이종민 완주문화도시추진위원회 부위원장 등이 참여한다.

문화도시지원센터에서는 지난 3월부터 긴급 대책회의를 진행, 사각지대로 몰려버린 지역 문화인력의 실태를 진단해 왔다.

박성일 군수는 “올해는 완주가 전국적 명성을 가진 도시들과 경쟁해 ‘문화도시’로 최종 지정받아야 하는 때다”면서 “무엇보다도 완주의 문화예술인들이 체감할 수 있는 안전한 문화환경 조성이 꼭 필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kdg2066@news1.kr